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귀성길 서해·남해 먼바다 기상악화…일부 여객선 운항 통제

송고시간2017-10-02 10:50

오후 들면서 풍랑주의보 발효 가능성…귀성객 '발동동'

인천항 연안여객터미널[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항 연안여객터미널[연합뉴스 자료사진]

(전국종합=연합뉴스) 역대 최장 추석 연휴 사흗날인 2일 서해 중부 먼바다와 남해 서부 먼바다의 기상악화로 일부 섬 지역으로 가는 여객선 운항이 통제됐다.

인천항 운항관리센터는 이날 오전 6시 40분부터 오전 10시 현재까지 서해 먼바다에 초속 10∼14m의 강한 바람이 불고 2∼3m 높이의 파도가 일어 인천∼백령도, 인천∼풍도 등 2개 항로 여객선 4척의 운항을 통제했다고 밝혔다.

인천∼연평도 등 나머지 9개 항로 여객선 13척은 정상 운항한다.

운항관리센터는 앞서 이날 서해 먼바다에 풍랑주의보 예비특보가 내려져 일부 항로 여객선에 대해 추가 운항통제를 고려했지만, 다행히 기상상태가 호전돼 인천∼연평도 항로 등의 여객선 운항을 허가했다.

풍랑주의보는 초속 14m 이상의 강한 바람이 3시간 이상 유지되거나 유의 파고가 3m 이상일 때 발효된다.

인천지방해양수산청은 본격적인 귀성길이 시작되는 이 날 4천여 명이 여객선을 이용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운항관리센터 관계자는 "인천에서 백령도로 출발하는 여객선 2척이 모두 출항이 통제돼서 백령도에서 인천으로 들어오는 여객선도 오늘은 출항이 불가능하다"며 "오후로 들면서 기상이 더 악화할 가능성이 있으니 귀성객들은 선사에 여객선 운항 여부를 확인한 뒤 선착장으로 나와달라"고 당부했다.

대천항에 도착한 귀경객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천항에 도착한 귀경객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지역도 서해 중부 먼바다에 내려진 풍랑주의보 예비특보로 이날 오전 8시 대천항에서 출발해 호도, 녹도, 외연도를 가는 1개 항로 여객선이 출발하지 못했다.

이날 오전 10시 현재 외연도 인근 해상에서는 초속 10m의 바람이 불고, 2.5m 높이의 파도가 일고 있다.

대천항에서 원산도, 삽시도 등을 잇는 나머지 2개 항로는 정상 운항하고 있다.

전날에도 파도가 높아 호도, 녹도까지는 여객선이 닿았지만, 외연도에는 배가 들어가지 못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오후 들어 서해 중부 먼바다에는 초속 14m 이상의 바람이 3시간 이상 지속하거나 파도 높이가 3m 이상 될 가능성이 있다"며 "여객선을 이용할 귀성객들은 미리 운항정보를 확인하고 출발하는 것이 좋겠다"고 당부했다.

남해서부 먼바다에는 풍랑주의보가 발효돼 전남 도시지역 귀성객들의 불편이 예상된다.

광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1일부터 남해서부 먼바다에 풍랑주의보가, 해남 먼바다에 풍랑주의보 예비특보가 각각 발효 중이다.

이날 오후에는 해남 먼바다에 풍랑주의보가 발효될 전망이다.

해당 해역을 오가는 여객선 운항이 통제되면서 섬 지역 귀성에 차질을 빚을 것으로 보인다.

광주지방기상청 관계자는 "북서풍이 불면서 해상에 바람이 강하고 물결이 높게 일고 있다"며 "도서 지역 주민과 귀향객들은 기상정보에 관심을 가져달라"고 말했다.

(윤태현, 김소연, 전승현 기자)

tomato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