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자리천국' 日…내년 대졸자 88% 취업내정·평균 2.5곳 합격

송고시간2017-10-02 10:35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의 내년 봄 대졸자의 88% 이상이 이미 취업이 결정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취업안내 전문 사이트인 리쿠르트커리어에 따르면 지난달 1일 시점으로 내년 3월 대졸자 가운데 취업 희망자의 88.4%가 기업으로부터 취업자로 내정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한달 전보다 4.2% 포인트, 지난해 같은 시점보다 1.8% 포인트 는 것이다.

취업 내정자 가운데 복수의 기업으로부터 러브콜을 받은 학생의 비율도 66.2%에 달했다. 취업 내정자 평균 내정 기업은 2.5개사에 달했다.

복수의 기업에 취업이 내정된 학생들이 많은 것은 기업측이 내정 후 실제 입사를 포기하는 사례가 적지 않은 것도 영향을 준 것으로 알려졌다.

리쿠르트측은 "판매업을 중심으로 최근 몇년새 취업 내정자가 다른 기업으로 가는 바람에 고용에 어려움이 있었다"며 "인력부족이 이어지며 기업들이 젊은층을 확보하기가 그만큼 어려워진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일본항공 신입사원 입사식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항공 신입사원 입사식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choina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