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600만명 유커 노리고 해외 20만개 업체 알리페이 개통

송고시간2017-10-02 10:26

(상하이=연합뉴스) 정주호 특파원 = 중국 국경절·중추절 연휴(10월1∼8일) 기간 해외여행을 떠나는 600만명의 중국 관광객을 노리고 20만개 외국기업이 중국의 모바일 결제시스템을 도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중국 인터넷매체 계면(界面)에 따르면 이번 중국의 황금연휴 기간에 30여개 국가에서 20만개 유통, 식음료 업체들이 알리바바가 운영하는 모바일 결제시스템 알리페이(支付寶)를 개통했다.

이들 기업은 알리페이, 위챗페이(微信支付) 결제가 습관화된 중국 관광객 600만명의 '바잉 파워'를 기대하고 있다. 중국 모바일 결제앱으로 물건을 살 수 있느냐 여부가 전체 매출과도 직결된다.

중국 국경절 연휴의 공항 출국 인파
중국 국경절 연휴의 공항 출국 인파

알리페이도 '초(超)국민 대우'라는 캐치프레이즈로 중국 관광객들이 해외에서 물건을 살 때 현지인들보다 더 싸게 구입할 수 있다는 점을 내세워 판촉에 나서고 있다.

실제 중국 관광객이 해외에 도착하면 알리페이는 자동으로 '출경 우대' 페이지를 띄워 현재 소재지 근처에서 즐길 수 있는 우대 쿠폰을 검색할 수 있다. 쿠폰을 받고 알리페이로 결제하면 15%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세계 16개 국제공항도 중국 관광객들만을 위해 알리페이로 결제할 경우 실시간 세금환급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 서비스를 도입한 공항은 한국에 2곳이고 나머지는 베를린, 암스테르담, 밀라노 등 유럽 공항들이다.

이번 연휴 기간에 국내외 여행에 나서는 중국인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10.0% 늘어난 7억1천만 명에 이르고 이중 해외 관광객은 600만명에 이를 것으로 중국 국가여유국은 예측했다.

중국의 최대 온라인 여행사 씨트립(携程)의 예약 집계결과에 따르면 이번 연휴 기간 중국인의 10대 인기 관광지는 태국, 일본, 싱가포르, 미국, 베트남,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필리핀, 호주, 러시아로 나타났다.

과거 해외 관광지로 가장 선호됐던 한국과 대만은 1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한국은 15위를 기록했고 대만은 연속 2년간 10위권에 들지 못했다.

미국 드라마 '왕좌의 게임' 촬영지인 모로코, 크로아티아 여행객이 각각 작년 국경절 연휴 때보다 450%, 330% 늘어났다. 한국 예능프로그램 '윤식당' 표절 논란을 빚은 중찬팅(中餐廳·중식당)의 촬영 배경지 태국 방문객도 작년보다 260% 증가했다.

'중국판 람보'로 불리는 애국주의 영화 '전랑(戰郞)2'가 최대 흥행기록을 세우면서 배경이 된 케냐로 향하는 단체관광객도 전년보다 64% 늘어났다.

joo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