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희영, LPGA 뉴질랜드오픈 3위…핸더슨 우승

송고시간2017-10-02 10:25

박희영 이번 시즌 첫 '톱 10' 진입

박희영
박희영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박희영(30)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맥케이슨 뉴질랜드 여자오픈(총상금 130만 달러)에서 3위에 올랐다.

박희영은 2일(한국시간) 뉴질랜드 오클랜드의 윈드로스 팜 골프코스(파72·6천416야드)에서 열린 마지막 라운드 잔여 경기 9개 홀에서 버디 2개, 보기 1개를 쳤다.

전날 9개 홀 성적까지 합쳐 4라운드 3언더파 69타를 기록한 박희영은 최종합계 11언더파 277타로, 선두에 6타 뒤진 단독 3위로 대회를 마쳤다.

LPGA에서 통산 두 번의 우승을 차지한 박희영이 '톱 10' 안에 든 것은 이번 시즌 처음이다.

전날 4라운드 경기가 강한 바람과 비로 중단된 후 이어진 이날 경기에서 박희영은 9개 홀을 남긴 상황에서 공동 7위로 출발했다.

13번 홀(파3) 보기로 한 타를 잃었지만, 15번 홀(파4)와 17번 홀(파3)에서 징검다리 버디를 낚으며 순위를 끌어올렸다.

올해 출전한 20개 대회에서 13번이나 컷 탈락하며 부진을 이어갔던 박희영은 이번 대회 선전으로 부활의 발판을 마련했다.

이번 대회 우승은 캐나다의 브룩 헨더슨이 차지했다.

헨더슨은 17언더파 271타를 기록, 2위를 6타차로 여유 있게 따돌렸다.

지난 6월 LPGA 투어 마이어 클래식에 이어 헨더슨의 이번 시즌 두 번째 우승이다.

중국의 옌징이 12언더파 276타로 뒤를 이었고, 재미교포 제니퍼 송이 4위, 호주 교포 오수현이 공동 5위였다.

타이거 우즈의 조카인 샤이엔 우즈는 공동 8위에 이름을 올렸다.

한국 선수 가운데에는 아마추어 조아연(17)이 공동 17위에 올라 박희영 다음으로 순위가 높았다.

아마추어 현세린(16)과 성은정(18)도 각각 공동 29위, 33위로 선전했다.

안방에서 우승을 노린 리디아 고(뉴질랜드)는 마지막 라운드에서 3타를 잃으며 공동 22위에 그쳤다.

mihy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