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입자 고운 원두커피 약하게 볶으면 항암물질 최대 4.6배 증가

송고시간2017-10-02 09:48

경기보건硏 연구결과 국제 학술지에 실려…3번 이상 나눠 물 내리면 함량 42% 많아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입자가 고운 원두커피를 약하게 볶고 3차례 이상 나눠 물을 내리면 항암효과 물질인 클로로젠산의 함량이 많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보건연구기획팀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집에서 내려 마시는 원두커피의 다양한 추출조건에 따른 클로로젠산과 카페인의 함량연구'라는 제목의 연구결과를 SCI(과학논문인용색인)급 학술지인 '저널 오브 크로마토그래피(Journal of Chromatography) 1064호에 게재했다고 2일 밝혔다.

향긋한 커피
향긋한 커피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17 서울커피엑스포에 참여 업체가 커피를 추출하고 있다. 올해로 6번째를 맞는 커피엑스포는 250개사가 참여해 커피, 디저트, 부재료, 커피 장비 등 다양한 커피 관련 상품을 오는 9일까지 선보인다. 2017.4.6
mjkang@yna.co.kr

클로로젠산은 커피, 감자, 배, 자두 등에 들어있는 물질로 항암, 항산화작용, 혈압강하 등의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보건환경연구원는 브라질, 케냐, 에티오피아 등 3개 원산지 원두커피의 볶음 정도, 분쇄 정도, 물 붓는 횟수에 따른 클로로젠산 함량 차이를 측정했다.

그 결과 볶음 정도가 낮은 원두커피(미디엄 로스트)가 볶음 정도가 높은 원두커피(미디엄 다크 로스트)보다 클로로젠산의 양이 적게는 2.3배(인도네시아산)에서 많게는 4.6배(브라질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커피원두 분쇄도의 경우 상대적으로 입자가 고운 에스프레소가 입자가 더 큰 프렌치프레소에 비해 클로로젠산이 최대 86%(에티오피아산) 많이 추출됐다.

원두커피 10g에 물 200㎖를 3차례 나눠 부을 경우 1차례 부을 때보다 최대 42.3%(브라질산) 클로로젠산 함량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4차례 부은 것과 3차례 부은 것에는 클로로젠산 함량 차이가 거의 없었다.

윤미혜 도보건환경연구원장은 "원두커피는 개인의 취향과 추출법에 따라 맛이 많이 달라지는 데 연구결과를 참고하면 좋겠다"며 "다만 클로로젠산은 산성 물질이므로 역류성 식도염, 위염 환자는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c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