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저커버그, 유대교 속죄일에 "분열의 길로 이끈 잘못" 공식 사과

송고시간2017-10-02 09:29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현재 특파원 =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는 1일(현지시간) "내가 한 일이 사람들을 함께 하도록 만들기 보다는 분열의 길로 이끌었던 점을 사과한다"고 말했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

그의 이날 공식 사과는 유대교 명절 가운데 가장 엄숙하고 중요한 날로 꼽히는 '속죄일(Yom Kippur)' 마지막 날 메시지를 통해 나왔다. 그는 "(지난 잘못에 대해) 용서를 구한다"며 "앞으로는 더 잘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유대인인 저커버그는 과거 자신이 무신론자라고 말햇다. 그러나 지난 2016년 자신의 첫 딸 맥스가 태어난 후 "한 때 세상일을 의문시하는 시절을 보냈지만, 지금은 종교가 중요하다고 믿는다"고 말한 바 있다.

저커버그는 사과 메시지에 언급한 '분열'의 구체적인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13년 전 하버드대 기숙사에서 시작된 페이스북은 현재 20억 명의 이용자를 가진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커뮤니케이션 채널로 자리 잡았다.

영향력이 커지면서 부정적인 면도 나타났다. 지난 미국 대선 때 '가짜 뉴스' 파문으로 '페이스북의 악영향'이 주목을 받기 시작했고, 이후에도 나치주의나 반 유대주의 등 극단론자들이 페이스북을 '선전장'으로 활용하면서 페이스북이 이를 막기 위해 좀 더 적극적인 대응을 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을 받아왔다.

특히 최근 페이스북이 러시아의 미국 대선 개입 의혹과 관련해 러시아 측에 광고를 판매했다는 사실이 알려졌고, 미국 온라인 탐사보도 매체인 '프로퍼블리카'에 의해 페이스북이 유대인 증오 광고를 자동으로 승인한다는 사실이 폭로된 후 페이스북의 역할에 대한 비판론이 고조됐다.

kn020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