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속도로 귀성길 정체 시작…서울→부산 5시간 10분

송고시간2017-10-02 09:09

서해안고속도로 오전 10시, 영동고속도로 정오부터 정체 예상

고속도로 '여유'
고속도로 '여유'

(성남=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추석 연휴 둘째 날인 1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궁내동 서울톨게이트 하행선(오른쪽)의 소통이 원활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한국도로공사는 "오전 9시께 정체가 시작돼 오후 5∼6시 절정을 이룬 뒤 오후 11시∼자정 사이 해소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2017.10.1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추석 연휴 사흘째인 2일 오전 전국 고속도로는 원활한 소통을 보이고 있다.

오전 8시 30분 기준으로 정체·서행 구간 거리는 27.9㎞에 불과해 여느 주말의 절반에도 미치지 않았다. 중부내륙고속도로 여주 분기점에서 감곡 나들목 사이 14.8㎞ 구간에서 정체·서행이 빚어지고 있다.

그러나 귀성 차량이 점차 늘면서 정오를 전후해 정체가 확산할 전망이다.

한국도로공사는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의 경우 오후 6시께 가장 혼잡할 것으로 내다봤다. 양재∼신갈, 안성∼청주, 남이 분기점∼대전 구간 등이 막힐 수 있다.

서해안고속도로 목포 방향은 오전 10시 정체가 시작돼 정오께 극에 달한다.

영동고속도로 강릉 방향은 정오에 신갈 분기점부터 막히기 시작해 오후 4시께 가장 붐비며 다음날 오전 1시까지 정체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공사 관계자는 "경부고속도로는 정체가 내일까지 계속되고 서해안고속도로는 내일 오전 2시, 중부고속도로는 오늘 오후 8시께 정체가 해소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공사는 이날 오전 9시 서울의 요금소를 출발하면 부산까지 승용차로 5시간 10분이 걸릴 것으로 예상했다. 광주는 4시간, 목포 4시간 20분, 울산 4시간 39분, 대구 3시간 40분, 대전 1시간 50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귀성차량 늘어나는 경부고속도로
귀성차량 늘어나는 경부고속도로

(성남=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추석 황금연휴 사흘째인 2일 오전 경기 성남시 분당구 궁내동 경부고속도로 서울요금소에 귀성차량 행렬이 늘어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오전 9시 서울의 요금소를 출발하면 부산까지 승용차로 5시간 10분이 걸릴 것으로 예상했다. 광주는 4시간, 목포 4시간 20분, 울산 4시간 39분, 대구 3시간 40분, 대전 1시간 50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2017.10.2
scoop@yna.co.kr


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