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곡성 곤방산서 무등산 '깃대종' 털조장나무 군락 확인

송고시간2017-10-05 07:01

(곡성=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전남 곡성에서 털조장나무 군락지가 확인되는 등 희귀·특산식물이 다수 자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5일 전남 산림자원연구소에 따르면 최근 곡성 일대 산림자원을 조사한 결과 곤방산 일대 20∼30㏊에서 무등산 깃대종인 털조장나무가 집단 자생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털조장나무 꽃
털조장나무 꽃

[전남 산림자원연구소 제공=연합뉴스]

깃대종이란 특정 지역 생태계를 대표하는 상징종을 일컫는다.

털조장나무는 녹나무과 수종으로 산지 계곡부에서 잘 자라는 난대성 낙엽활엽관목이다.

높이 3m까지 자라며 4월에 노란 꽃이 핀다.

털조장나무
털조장나무

[전남 산림자원연구소 제공=연합뉴스]

지금까지 무등산과 조계산 일대에만 부분적으로 분포하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대규모 집단 자생지가 발견된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곤방산 일원에서는 상수리, 신갈, 굴참, 갈참, 졸참, 떡갈나무 등 낙엽성 참나무류 6종이 서식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가슴 높이 둘레가 60∼70㎝인 굴참나무를 비롯해 나무 높이가 20∼30m에 달하는 서어나무, 노각나무, 고로쇠나무 등도 분포했다.

초피나무, 오갈피, 두릅, 음나무 등 약용식물도 잘 보존돼 곤방산 일대 산림생태 보존과 활용 방안에 대한 정밀 조사가 더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남 산림자원연구소는 전했다.

sangwon7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