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연휴 반갑지만은 않다"…빅데이터에 긍정·부정 반반

송고시간2017-10-03 08:00

여행' 등 긍정적 연관어에 '가정폭력 신고' 등 부정적 키워드도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사상 유례없이 긴 추석 연휴가 기쁘고 설렌 사람들이 많지만, 명절이 낀 장기 휴일이 그다지 달갑지 않은 사람들도 있다.

'연휴'와 관련된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에서도 긍정적 반응 못지않게 부정적 반응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3일 한국정보화진흥원 산하 K-ICT 빅데이터 센터가 지난 8월 26일부터 9월 25일까지 뉴스 기사와 블로그에서 연휴와 관련된 키워드 총 2천883건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긍정적 감성의 키워드는 총 1천322건으로, 전체의 45.9%를 차지했다.

반면, 부정적 어감을 담은 키워드도 1천197건(41.5%)으로 긍정적 키워드 대비 비율이 만만치 않았다. 중립적 감성의 키워드는 364건(12.6%)이었다.

긍정적 키워드에는 '가능', '지원', '인기' 등 긴 연휴를 준비하는 부분에 대한 단어들이 많았다. 특히 '임시공휴일', '한글날', ‘해외여행', '제주', '미주' 등 휴일 및 여행과 관련된 키워드가 다수를 차지했다.

부정적 키워드로는 '가정폭력 신고'와 '경찰청' 등 연휴 때 사건·사고와 관련된 것들이 주류를 이뤘다.

이 밖에 '경제 활성화'와 '문재인 대통령', '거래소', '자동연장' 등도 연휴와 묶여 많이 언급된 단어들이다.

'연휴'에 대한 언급 자체는 9월 초부터 서서히 증가하기 시작해 9월 말이 다가올수록 양이 증가하는 경향이 나타났다.

"연휴 반갑지만은 않다"…빅데이터에 긍정·부정 반반 - 1

ljungber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