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공영홈쇼핑, 적자행진에도 직원 연봉 2년간 16% 인상"

송고시간2017-10-02 06:22

김병관 의원 국감 자료…"방만한 경영 중단하고 자구 노력해야"

공영홈쇼핑[연합뉴스 자료사진]
공영홈쇼핑[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중소기업과 농민의 판매수수료 부담완화를 목적으로 설립된 공영홈쇼핑이 설립 이후 계속 적자에 허덕이면서도 임직원 연봉은 큰 폭으로 인상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2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김병관(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중소기업유통센터로부터 받은 국감자료에 따르면 공영홈쇼핑 임직원 평균 연봉은 설립 당시인 2015년 5천240만원에서 올해 6천82만원으로 2년만에 16.1%(842만원) 상승했다.

직급별로 보면 1급 직원의 경우 2015년 9천만원 수준에서 올해 9천860만원으로 2년 만에 860만원(9.4%) 인상됐고 2∼7급 전 직급에서 500만∼1천100만원 연봉이 올랐다.

2년간 직급별 연봉인상률은 12.5∼53.2%로 나타났다.

임직원에게 복리후생 명목으로 지급하는 단체행사비, 경조사비, 부서운영비, 동호회비 등도 대폭 상승했다.

2015년에는 7월부터 6개월간 약 10억원의 복리후생비가 지급됐는데, 지난해에는 1년간 약 28억원으로 늘었다.

올해는 8월 현재까지 복리후생비가 약 21억원이 지급돼 연간 전체로 지난해보다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더불어민주당 김병관 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김병관 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중소기업 제품과 농수산식품 판매 전문 채널로 2015년 7월 개국한 공영홈쇼핑은 경영상 어려움을 이유로 승인 당시 20% 수준으로 책정된 판매수수료율을 23%로 올렸지만, 여전히 적자를 면하지 못하고 있다.

공영홈쇼핑의 당기순이익은 설립 첫해인 2015년 190억원 적자에 이어 지난해에도 94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올해도 6월까지 43억원의 적자를 보여 3년 연속 적자에서 벗어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내년에 설립 3년 차를 맞는 공영홈쇼핑이 재승인받으려면 현재 23% 수준의 수수료를 내년 4월부터 20% 이하로 내려야 한다.

김 의원은 "공영홈쇼핑이 적자에도 직원 연봉을 큰 폭으로 올리고 대규모 복리후생을 제공하는 것은 방만한 경영 행태"라며 "중소기업의 수수료 인하를 위해서라도 자구노력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표] 공영홈쇼핑 직급별 연봉현황

(단위 : 원)

구분 2015년 2016년 2017년
1급 90,098,451 92,379,539 98,580,096
2급 70,240,406 74,883,398 80,652,249
3급 62,364,343 64,962,697 70,153,565
4급 51,547,060 53,270,717 60,292,844
5급 38,942,930 41,138,404 46,699,365
6급 33,250,599 34,752,123 38,183,142
7급 20,352,791 29,120,467 31,183,142
평균 52,399,511 55,786,764 60,820,629

※ 자료: 김병관 의원실, 중소기업유통센터

sungjin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