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추석 연휴 투자자들이 주목해야 할 글로벌 일정은

송고시간2017-10-02 08:15

美연준 릴레이 연설·ECB 의사록 공개·北 도발 가능성 등

(서울=연합뉴스) 임은진 기자 = 한국 증시는 긴 추석 연휴로 9일까지 휴식 중이지만, 미국 등 글로벌 증시는 활발히 움직이고 있다.

증시 전문가들은 연휴에 주목해야 할 해외 이벤트로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주요 인사들의 릴레이 연설(9월30일∼10월6일)을 가장 먼저 꼽았다.

재닛 옐런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AP=연합뉴스)
재닛 옐런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AP=연합뉴스)

정용택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2일 "연준은 미국 경제 여건이 상대적으로 양호할 때 조금 더 서둘러 금리를 인상하거나 자산 재투자 축소 규모를 늘릴 수 있다"며 "오는 12월 금리를 추가 인상할 것으로 판단된다"고 전망했다.

김용구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연준의 통화정책 기조가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경계로 매파로 선회했지만, 상당 부분 시장에 반영돼 이번 연준 인사들의 매파적 견해가 시장의 긴축 발작으로 파급될 가능성은 미미해 보인다"고 예상했다.

미국 연준의 움직임과 함께 유럽중앙은행(ECB)의 행보도 연휴 기간 모니터링 대상이다.

정 연구원은 "재닛 옐런 연준 의장이 연설하는 날(한국시간 6일) ECB의 9월 통화정책회의 의사록이 공개된다"며 "ECB 통화정책 기조에 대한 좀 더 내밀한 의도를 파악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서영 삼성선물 연구원은 "ECB가 유로존 내 정치적 리스크로 통화 완화 정책 유지에 무게를 실을 수 있다"며 "이번 의사록에는 시장 예상보다 매파적 의견이 나올 가능성은 작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마리오 드라기 유럽중앙은행 총재 (AP=연합뉴스)
마리오 드라기 유럽중앙은행 총재 (AP=연합뉴스)

전문가들은 이와 함께 북한의 무력 도발 가능성을 주의 깊게 지켜봐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오는 10일은 북한의 가장 큰 명절인 북한 노동당 창건일이다.

정용택 연구원은 "최근 김정은 위원장의 도발 예고가 실행에 옮겨진다면 10일 전후가 될 가능성이 크다"며 "지정학적 위험에 대한 불안감도 이 시기 가장 고조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다만 "10일 전후를 큰 마찰 없이 지나면 18일부터 제19차 중국 공산당 대회가 열리기 때문에 당분간 지정학적 위협은 소강상태를 보일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김용구 연구원은 "마땅한 반전의 트리거(방아쇠) 없이 북핵 위협과 관련한 노이즈에 무방비로 휘둘릴 개연성이 높다는 점은 시장에 명징한 부담 요인으로 작용할 전망"이라고 예상했다.

추석 연휴 투자자들이 주목해야 할 글로벌 일정은 - 3

eng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