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소비자 10명중 8명 일회용컵 보증금제 찬성…200원 이상이어야"

송고시간2017-10-03 11:25

일회용 컵 수거합 [연합뉴스 자료사진]
일회용 컵 수거합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소비자 10명 중 8명은 일회용 컵 보증금제 재도입에 찬성한다는 환경 시민단체의 조사 결과가 나왔다.

여성환경연대는 지난 9월 4일부터 닷새간 전국 1천27명의 소비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이 중 81.9%가 일회용 컵 보증금제 도입에 찬성한다고 응답했다고 3일 밝혔다.

반대한다고 대답한 응답자는 18.1%로 찬성 응답자의 4분의 1 정도에 불과했다.

일회용 컵 보증금 제도는 지난 2002년 한 차례 도입됐다가 소비자 부담을 덜어야 한다는 이유로 2008년 폐지된 바 있다. 소비자가 음료를 사며 일회용 컵에 담아가면 50∼100원을 물리고, 컵을 반납하면 이를 다시 돌려주는 방식이었다.

이번 설문조사 응답자의 69.2%는 당시보다 많은 컵당 200원 이상으로 보증금을 책정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200∼300원'이 적정하다고 응답한 비율은 전체의 22.1%였으며, '300∼500원'(24%)이나 '500원 이상'(23.1%)까지 보증금 액수를 올려야 한다고 응답한 사람도 많았다.

일회용 컵 보증금제가 재도입돼야 하는 이유를 묻는 질문(복수응답)에는 가장 많은 63.6%가 '일회용 컵 사용을 자제하기 위해'를 골랐고, '보증금 미환불금으로 환경보호 활동을 하기 위해'(47.4%), '각 기업이 일회용 컵을 회수해 활용하게 하려고'(33.9%) 등이 뒤를 이었다.

환경부는 일회용 컵 보증금 제도를 포함한 일회용품 관리 종합대책을 이달 안에 마련한 계획이다. 보증금 액수는 과거와 비슷한 컵당 50∼100원 수준이 될 것으로 알려졌다.

여성환경연대 관계자는 "소비자가 공감할 수 있는 적정한 보증금이 책정돼 일회용 컵 소비율을 낮추고 회수율을 높여야 한다"면서 "또 미환불금을 어떤 용도로 사용할 것인지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도 나와야 한다"고 말했다.

a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