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8·2 대책 여파 서울 아파트 거래 급감…한달 새 44%↓

송고시간2017-10-02 06:01

강남·강동·노원·성동구 등 투기지역 거래량 8월의 절반 이하로 급감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8·2 부동산 대책 여파로 9월 서울 아파트 거래량이 급감했다.

특히 강남권 일부와 노원구, 성동구 등지 거래량은 지난달의 절반 이하로 떨어졌다.

2일 서울시가 운영하는 부동산포털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 거래량(신고건수 기준)은 총 8천348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8월 거래량 1만4천848건에 비해 43.8% 감소한 것이다. 작년 9월 1만839건에 비해서도 23% 줄었다.

주택거래 신고기간이 계약 후 최장 60일이어서 지난달 거래 신고 건수는 6∼7월 거래량이 많이 포함되면서 크게 늘었지만 9월부터는 8·2 대책 효과가 반영되며 거래 감소가 두드러졌다.

주로 강남권 아파트의 거래가 많이 줄었다.

투기과열지구지정으로 조합설립인가 이후 재건축 조합원 지위 양도가 금지되고, 투기지역으로 중복 지정되면서 양도소득세가 10%포인트 중과되는 등 규제가 강화된 영향으로 보인다.

강동구의 지난달 거래량이 349건으로 전월(931건) 대비 62.5%나 급감했고 강남구가 486건으로 전월 대비 54.2% 줄었다. 작년 9월 거래량에 비해선 각각 48.2%, 23.1% 감소했다.

서초구는 지난달 신고건수가 총 387건으로 전월 대비 48.5%, 전년 동월 대비 15.3% 줄었고 송파구는 597건으로 전월 대비 41.4%, 전년 동월 대비 15.2% 축소됐다.

서초구의 K중개업소 대표는 "지난달 26일부터 투기과열지구내 자금조달계획서 제출이 시행되면서 계약을 서두르거나 앞서 계약된 건들이 평소보다 빨리 실거래가 신고를 마쳤다"며 "조합원 분양 신청이 임박한 단지들도 거래 신고를 앞당겨 그나마 9월 하순 들어 신고건수가 증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비강남권에서는 투기지역으로 지정된 노원구와 성동구의 거래량 감소가 눈에 띄었다.

노원구의 지난달 아파트 거래 신고건수는 총 781건으로 전월(1천670건) 대비 53.2% 감소했고, 전월 동월(1천108건)에 비해서도 29.5% 줄었다.

성동구는 290건이 신고돼 전월(640건) 대비 54.7%, 전년 동월(390건) 대비 25.6% 축소됐다.

서울 아파트 단지 전경
서울 아파트 단지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s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