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해 1∼8월 입국 탈북민 780명…작년比 12.7% 감소

송고시간2017-10-03 09:00

북한 이탈주민 추석맞이 합동 차례
북한 이탈주민 추석맞이 합동 차례

(춘천=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추석을 열흘 앞둔 24일 오전 강원 춘천시 성원초등학교에서 북한 이탈주민들이 합동 차례를 지내고 있다. 2017.9.24
yang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올해 1∼8월 한국에 들어온 탈북민은 780명으로 작년 동기에 비해 12.7% 감소했다고 통일부가 3일 밝혔다.

2011년 말 김정은 체제가 들어선 이후 시작된 탈북민 감소 추세가 올해도 계속되고 있는 것이다.

탈북민 입국 규모는 2009년 2천914명, 2010년 2천402명, 2011년 2천706명 등으로 한때 연간 3천 명에 육박했지만, 2012년 1천502명으로 급감한 이후에는 매년 1천200∼1천500명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탈북민 감소는 북한의 통제 강화가 가장 큰 이유로 꼽힌다.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은 체제 유지를 위해 국경 지역에서 강력한 탈북 단속을 벌여온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2015년 말부터는 중국과의 국경 지역에 탈북 방지용 고압전선이 설치되고 탈북 시도를 사면대상에서 제외하는 등 단속 수위가 한층 높아진 것으로 전해졌다.

올해 입국한 탈북민의 83%는 여성이다. 여성 비율은 2002년 처음으로 남성을 추월했고 2015년 처음으로 80%를 넘어서는 등 줄곧 높은 수치를 유지해 왔다.

한편 국내에 들어온 탈북민은 작년 11월에 3만 명을 넘어섰고, 8월 말 현재 총 3만992명이다. 이 중 71%가 여성이며 입국 당시 연령으로 30대(29%)와 20대(28.5%), 40대(17.2%) 등의 순으로 많다.

transi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