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내 전기차 시장 3.7배로 '쑥'…아이오닉 판매·증가율 1위

송고시간2017-10-05 08:01

SM3·쏘울도 2~3배로…BMW i3·닛산 리프 등 수입 전기차는 '뒷걸음'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우리나라 전기차 시장 규모가 불과 1년 사이 4배 가까이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완성차 업체가 직접 생산하거나 해외에서 들여와 판매하는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의 전기차가 잘 팔리는 반면, 국내 시장에 직접 진출한 수입차 브랜드 전기차는 고전을 면하지 못하고 있다.

5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한국수입차협회 등에 따르면 올해 들어 8월까지 국내 전기차 누적 판매량(판매 대수가 공식 집계되지 않는 테슬라 제외)은 모두 7천278대로, 작년 같은 기간(1천975대)의 3.69배에 이르렀다.

모델별 판매 순위에서는 현대차 '아이오닉 일렉트릭'(전기차)이 4천708대로 1위를 차지했고, 이어 르노삼성 SM3 (969대), 기아차 쏘울(870대), 한국지엠(GM) 볼트(392대) 등의 순이었다.

작년 동기대비 증가율에서도 아이오닉(382.9%)이 정상을 달리고 있다. 지난해 같은 기간의 거의 5배가 팔린 셈이다.

현대차 '아이오닉' 전기차
현대차 '아이오닉' 전기차

SM3(214%↑), 쏘울(124.8%↑) 역시 판매량이 1년 전의 2~3배로 껑충 뛰었다.

이에 따라 같은 기간 국내 완성차 업체들이 직접 생산한 전기차 총 판매량(6천580대)은 지난해 같은 기간(1천828대)의 3.6배까지 치솟았다. 한국GM 스파크 전기차 단종과 기아차 레이 전기차 판매 감소(-51.7%) 등 악재도 전체 전기차 시장 성장에 큰 걸림돌이 되지 않았다.

국내 완성차 업체가 수입, 판매하는 OEM 전기차도 651대나 팔렸다. 한국GM이 올해 4월부터 팔기 시작한 볼트(392대), 같은 달 출시된 르노삼성의 트위지(259대)가 그 주인공이다.

한국GM 쉐보레 전기차 '볼트'
한국GM 쉐보레 전기차 '볼트'

하지만 수입차 업체들의 전기차들은 '역주행'하고 있다.

BMW i3의 올해 누적 판매량은 11대에 불과하다. 작년 같은 기간(100대)의 10분의 1 수준이다.

BMW는 내년 1분기 중 1회 충전 주행거리를 늘린 'i3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을 선보이며 반전을 노릴 예정이다.

수입 전기차의 '터줏대감'격인 닛산 리프 역시 부진하기는 마찬가지다. 리프의 누적 판매량은 45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47대)보다 오히려 줄었다.

자동차 업계 관계자는 "폴크스바겐 디젤 게이트 여파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친환경차 중심 정책 등을 고려할 때 국내 전기차 수요는 지속해서 늘어날 것"이라며 "이에 따라 업체간 전기차 경쟁도 갈수록 치열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르노삼성 'SM3' 전기차
르노삼성 'SM3' 전기차

BMW 전기차 'i3'
BMW 전기차 'i3'

2017년 1~8월 국내 전기차 판매 현황 (단위 : 대, %)
구분 업체 차명 16년 8월 누계 17년 8월 누계 증감 증감률
국산차 현대 아이
오닉
975 4,708 3,733 382.9
기아 쏘울 387 870 483 124.8
레이 58 28 -30 -51.7
한국지엠 스파크 99 5 -94 -94.9
르노삼성 SM3 309 969 660 213.6
소계 1,828 6,580 4,752 260.0
OEM 한국지엠 볼트 0 392 392 신규출시
르노삼성 트위지 0 259 259 신규출시
소계 0 651 651 신규
수입차 BMW i3 100 11 -89 -89.0
닛산 리프 47 45 -2 -4.3
소계 147 56 -91 -61.9
합계 1,975 7,287 5,312 269.0

shk99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