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저축은행 대출 48조원 넘었다…5년7개월 만에 최대

올 1∼7월 4조6천억↑…기업대출 증가액, 작년의 2배 수준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가계, 기업 등이 저축은행에 빌린 돈이 48조원을 넘어섰다.

9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7월 말 저축은행 여신 잔액은 48조929억원으로 집계됐다.

여신 잔액은 2011년 12월(50조2천376억원) 이후 5년 7개월 만에 최대 수준이다.

저축은행 여신은 2010년 5월 65조7천541억원까지 늘었다가 이듬해 저축은행 부실사태를 계기로 꾸준히 줄어 2014년 6월에는 27조5천698억원까지 축소됐다.

그러나 2014년 하반기부터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다.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 부동산 규제 완화 등에 따른 가계대출 증가에 영향을 받았다.

저축은행 대출은 2015년 5조5천557억원(18.5%) 늘어난 데 이어 작년에는 7조8천808억원(22.1%) 뛰었다.

올해 들어서도 1∼7월 4조6천283억원(10.6%) 늘면서 작년 같은 기간 증가액(4조4천947억원)을 웃돌았다.

올해 들어 월평균 6천611억원씩 불어난 셈이다.

은행의 대출 문턱을 넘지 못한 취약계층과 자영업자를 비롯한 중소기업들이 저축은행을 많이 찾은 것으로 풀이된다.

저축은행 대출 증가[연합뉴스 자료사진]
저축은행 대출 증가[연합뉴스 자료사진]

특히 올해 들어 저축은행 기업대출이 눈에 띄게 불어났다.

7월 말 잔액은 27조3천749억원으로 작년 말보다 2조7천924억원(11.4%) 늘었다.

작년 1∼7월 증가액 1조4천929억원과 비교하면 거의 2배 규모다.

기업대출 증가는 이른바 '풍선효과'에 따른 결과로 풀이된다.

금융당국이 가계대출 급증세를 우려해 비은행권까지 '대출 옥죄기'에 나서자 저축은행들이 발빠르게 기업대출로 눈을 돌린 셈이다.

여기에 내수 부진에 힘겨워하는 자영업자들의 기업대출 수요가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저축은행 대출 급증으로 가계와 기업의 부담이 커질 가능성은 경계해야할 대목이다.

앞으로 미국 정책금리 인상 등의 영향으로 한국은행 기준금리가 오르면 취약계층의 원리금(원금과 이자) 상환 부담이 커질 수 있다.

한국은행 가중평균금리 통계를 보면 지난 8월 저축은행 신규대출 금리는 연 11.30%로 7월보다 0.35% 포인트 올랐다.

저축은행 대출금리는 예금은행(3.43%)의 3.3배 수준이다.

[표] 저축은행 여신 잔액 및 증감액

연도 기말 잔액 증감액 증감률
2007년 47조1천384억원 4조4천256억원 10.4%
2008년 54조7천382억원 7조5천998억원 16.1%
2009년 64조5천349억원 9조7천967억원 17.9%
2010년 64조7천458억원 2천109억원 0.3%
2011년 50조2천376억원 -14조5천82억원 -22.4%
2012년 32조2천762억원 -17조9천614억원 -35.8%
2013년 29조933억원 -3조1천829억원 -9.9%
2014년 30조281억원 9천348억원 3.2%
2015년 35조5천838억원 5조5천557억원 18.5%
2016년 43조4천646억원 7조8천808억원 22.1%
2017년(1∼7월) 48조929억원 4조6천283억원 10.6%

noj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10/09 11: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