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쇼트트랙 최민정·임효준, '평창예선' 남녀 1,500m 금메달

송고시간2017-09-30 22:59

쇼트트랙 대표팀 최민정[연합뉴스 자료사진]

쇼트트랙 대표팀 최민정[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한국 쇼트트랙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출전권이 걸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제1차 쇼트트랙 월드컵대회에서 남녀 1,500m 금메달을 휩쓸었다.

여자 1,500m에서는 최민정(성남시청)이 1위를 차지했고, 남자 1,500m에서는 임효준(한국체대)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최민정은 30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푸슈카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여자 1,500m 결승에서 2분33초025의 기록으로 캐나다 킴 부탱, 호주 디에나 로켓을 따돌리고 1위에 올랐다.

최민정은 13바퀴를 도는 1,500m 결승 경기 초반 뒤에서 기회를 엿보다가 6바퀴를 남기고 속력을 올리기 시작했다.

이후 세 바퀴를 남기고 2위로 올라섰고, 마지막 바퀴 곡선주로에서 아웃코스로 빠져 선두를 달리던 킴 부탱을 극적으로 제쳤다.

최민정은 지난 3월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지독한 불운에 시달리며 종합 1위 자리를 영국 엘리스 크리스티에게 내줬다.

하지만 이번 대회 첫 경기 결승에서 보기 좋게 복수전에 성공했다. 크리스티는 4위에 그쳤다.

한편, 결승에 함께 출전한 심석희(한국체대)는 3위로 통과했지만 몸싸움 과정에서 반칙을 범했다는 이유로 실격처리됐다.

김아랑(한국체대)은 결승 진출에 실패하고 파이널 B로 밀렸다. 파이널 B에서는 1위를 차지했다.

남자대표팀도 금빛 레이스를 펼쳤다.

임효준(한국체대)은 남자 1,500m 결승에 올라 금메달을 차지했다.

황대헌(부흥고)은 은메달을 목에 걸었고, 서이라(화성시청)는 4위에 자리했다.

이날 남자대표팀은 1,500m에 출전한 세 선수가 모두 준결승을 통과했다.

결승에서는 세 선수가 호흡을 맞추며 팀플레이를 펼쳤다. 세 선수는 세 바퀴 전까지 중위권에서 나란히 기회를 노렸다. 마지막 바퀴를 남기고 임효준이 선두로 치고 올라갔다.

그리고 마지막 코너에서 황대헌이 속력을 높이며 2위로 들어왔다.

평창올림픽 출전권은 총 네 차례 쇼트트랙 월드컵대회 결과를 통해 각 나라에 배분된다.

남녀 500m 각 32장, 남녀 1,000m와 1,500m 36장, 계주 8장의 티켓을 놓고 경쟁한다.

종목별로 국가당 최대 3명씩 출전할 수 있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