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석호 "스마트폰 앱 통한 생활불편신고 4년간 14배 증가"

송고시간2017-10-04 08:00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스마트폰 앱을 활용해 불법 주정차·쓰레기 방치 등 생활불편을 행정안전부에 신고한 사례가 최근 4년간 14배 이상으로 폭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강석호 의원은 4일 행정안전부로부터 제출받은 '생활불편 관련 신고 접수 내역' 자료를 분석해 이같이 밝혔다.

강 의원에 따르면 2012년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 '생활불편신고' 앱을 통한 신고 건수는 2012년 7만1천32건에서 지난해 105만1천564건으로 14.8배로 뛰었다.

이 기간 총 신고 건수는 211만6천366건이었다.

시범운영을 시작한 2011년부터 올해 6월까지를 모두 합하면 신고 건수는 271만8천467건으로 늘어난다.

2011년부터 올해 6월까지의 신고 건수를 유형별로 살펴보면 '불법 주정차' 신고가 190만 건으로 전체의 70%를 차지했다.

또 불법 현수막·전단 등 2015년부터 추가된 '불법 광고물' 신고는 총 22만 건으로 집계돼 8%를 차지했다. 도로파손·쓰레기 방치 및 투기 신고는 각각 10만 건(3.7%), 8만 건(3.1%)으로 집계됐다.

강 의원은 "'생활불편신고 앱'을 통해 생활 속 위법사항에 대한 주민신고가 많아지는 것은 공익을 위해 올바른 방향이라고 볼 수 있다"며 "다만 급증하고 있는 민원처리에 대한 지자체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스마트폰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 연합뉴스 자료사진]

스마트폰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 연합뉴스 자료사진]


wi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