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자동차업계 먹구름…은행권 "부품업체 대출 모니터링 강화"

송고시간2017-10-09 14:01

중국실적 부진·통상임금 소송 등 의식…"대출 회수는 계획·검토 안해"

사드 후폭풍에 통상임금 소송…빨간불 켜진 현대기아차
사드 후폭풍에 통상임금 소송…빨간불 켜진 현대기아차

서울 양재동 현대기아차 사옥 근처의 신호등에 붉은 색 등이 켜져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세원 박의래 기자 = 시중은행이 완성차 업체의 협력업체에 대한 대출 관리를 강화하려는 조짐이 보인다.

9일 금융권에 따르면 KEB하나은행은 중국에 현지법인을 둔 자동차 부품업체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있다.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갈등 등의 영향으로 국내 완성차 업체의 중국 영업이 직격탄을 맞은 상황을 고려한 조치다.

현대차[005380]와 기아차[000270]의 8월 중국 판매량은 총 7만6천10대로 작년 같은 시기 실적(12만4천116대)보다 약 39%나 감소했다.

농협은행은 자동차 부품 제조업종의 현황이 좋지 않아서 해당 업체에 대한 신규 대출을 심사할 때 "좀 더 면밀히 관찰하고 있다"고 이 은행 관계자가 밝혔다.

중국 실적 부진 외에도 통상임금 소송에서 기아차 사측이 4천223억원의 임금을 소급 지급하라는 판결이 최근 나오고 GM이 한국시장에서 철수한다는 소문까지 자동차 부품업계가 처한 상황이 밝지 않다는 판단을 한 것이다.

다만 농협은행은 기존 대출에 대한 회수까지는 계획하고 있지 않다.

우리은행[000030]의 경우 중국 내 자동차 부품업종에 관해서 최근 내부 검토를 했으며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다만 그렇게까지 심각한 상황은 아니며 대출 축소를 검토하지 않았다"고 선을 그었다.

신한은행이나 국민은행은 아직 자동차 부품업종에 대해 특별한 조치를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