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伊로마 명소 판테온, 유료화 임박…"내년부터 입장료 받을 듯"

송고시간2017-09-30 20:10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매년 700만명의 방문객을 끌어모으고 있는 이탈리아 로마의 명소 중 한 곳인 판테온이 내년부터 유료화될 전망이다.

30일 이탈리아 영문뉴스 사이트 더 로컬에 따르면 이탈리아 문화부는 내년 초부터 판테온 입장객에게 몇 유로 수준의 소액 입장료를 부과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확인했다.

로마 판테온의 돔 구조 [폴로 무제알레 델 라치오 홈페이지 캡처]

로마 판테온의 돔 구조 [폴로 무제알레 델 라치오 홈페이지 캡처]

다리오 프란체스키니 문화부 장관은 판테온의 유료화 방침은 확정적이라며 "매표소를 어디다 둘지를 결정하는 작업만 남겨놓고 있다"고 밝혔다.

이탈리아 정부는 입장료 신설에 대한 찬반 논란에도 불구하고, 판테온의 유지·운영비를 고려할 때 유료화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이탈리아 언론은 판테온의 입장료가 3유로(약 4천원) 수준으로 정해질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로마의 주요 문화재 중 현재까지 입장료를 받지 않는 곳은 판테온 등 극히 소수에 그치고 있다. 고대 원형경기장 콜로세움의 경우 성인 입장료가 12유로에 달한다.

고대 로마의 신들에게 바치는 신전으로 건축됐다가 7세기 초 가톨릭 성당으로 용도가 변경된 판테온은 하드리아누스 황제 재위 기간인 서기 125년께 재건됐으며, 고대 로마 건축물 가운데 보존 상태가 가장 좋은 건축물로 꼽힌다.

로마의 명소 판테온의 외관 [신화=연합뉴스]

로마의 명소 판테온의 외관 [신화=연합뉴스]

15세기까지는 세계에서 가장 큰 돔 구조물이었고, 철근이 들어있지 않은 콘크리트 돔 구조물 중 현재까지도 세계 최대 규모를 자랑해 건축학적으로 의미가 큰 것으로 평가된다.

판테온에는 통일 이탈리아의 첫 왕이자 이탈리아의 국부로 추앙받는 빅토리오 엠마누엘레 2세와 그의 후계자 움베르토 1세, 르네상스 화가 라파엘로 등의 무덤 등 이탈리아 역사에 중요한 인물들의 유해도 자리해 있다.

ykhyun1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