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승엽 은퇴 투어 마지막 선물…LG가 준비한 목각 기념패

송고시간2017-09-30 16:54

메이플 원목 사용해 이승엽 응원가 내장된 목각 기념패

팬 사인회 하는 '은퇴투어' 이승엽
팬 사인회 하는 '은퇴투어' 이승엽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삼성 라이온즈 이승엽이 30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은퇴투어' 팬 사인회를 하며 어린이 팬들에게 사인을 해주고 있다. 2017.9.30
mtkht@yna.co.kr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이승엽(41·삼성 라이온즈)의 은퇴 투어 마지막을 장식한 선물은 이승엽의 응원가가 내장된 목각 기념패 스피커였다.

LG 트윈스는 9월 30일 서울시 잠실구장에서 이승엽 은퇴 투어 행사를 열었다.

경기 직전 신문범 LG 스포츠 대표이사가 홈플레이트 근처로 나와 이승엽에게 목각 기념패 스피커를 선물했다.

LG는 이승엽이 사용하는 배트를 만드는 캐나다산 하드 메이플로 목각 기념패를 수제작했다.

잠실구장과 이승엽의 타격 장면을 형상화한 기념패는 스피커를 내장하고 있다. 버튼을 누르면 이승엽의 응원가가 나온다.

신 대표에 이어 박용택과 차우찬이 나와 이승엽이 LG와 경기했을 때 사진으로 그의 등번호 36을 만든 기념 액자를 선물했다. LG 선수들은 이 액자에 자필로 축하와 응원 메시지를 적었다.

이승엽은 1995년 4월 15일 잠실 LG전에서 이승엽은 1-1로 맞선 9회 초 류중일(전 삼성 감독)의 대타로 나서 우완 김용수를 상대로 중전안타를 쳤다. 그의 프로 첫 안타였다.

역사가 시작된 장소에서 이승엽의 원정 은퇴 투어가 마침표를 찍었다.

이승엽은 "모든 구단과 팬들께 감사드린다"고 고개 숙였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