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란 외무장관 "유럽이 트럼프 핵합의안 파기시도 거부해야"

송고시간2017-09-30 16:14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DPA=연합뉴스자료사진]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DPA=연합뉴스자료사진]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거듭된 핵합의안 파기 위협을 막는 데 유럽이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자리프 장관은 29일(현지시간)자 영국 일간 가디언, 파이낸셜타임스와 인터뷰에서 이렇게 주문하면서 "유럽이 주도권을 잃고 미국 정부를 따른다면 핵합의는 붕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란 핵협상에 참가한 이란을 포함한 7개국 중 유럽권은 영국, 프랑스, 독일 등 3개국이다. 유럽연합(EU)은 중재 역할을 담당했다.

자리프 장관은 유럽뿐 아니라 중국과 일본도 거론하면서 이들 국가가 미국을 거부하지 않으면 핵합의는 끝이 날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핵합의가 무효가 되면 이란은 핵합의 이전보다 더 발전된 핵기술을 개발하겠다"이라면서도 "그러나 그 기술이 핵무기를 만드는 데 쓰이지는 않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예측불허의 정책을 구사하다가 지금은 믿을 수 없는 방향으로 바뀌었다"면서 "이란의 핵합의안 이행을 (일부러) 인증하지 않고 미 의회가 결정(핵합의안 파기)하도록 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미 국무부는 다음달 15일 이란의 핵합의안 이행을 평가하는 보고를 의회에 제출하고 의회는 60일 안에 이란에 제재를 재부과할지 결정해야 한다. 이는 곧 핵합의안 파기나 다름없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달 14일 핵합의는 내가 본 최악의 거래로 절대 이뤄지지 않았어야 할 거래"라면서 "우리가 10월에 무엇을 하는지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핵합의안의 기본 취지인 중동의 평화와 안정을 이란이 어겼다는 미국의 주장에 대해 자리프 장관은 "핵합의안이 설사 완전히 이행되지 않았더라도 중동의 문제 중 하나(이란 핵문제)가 줄었기 때문에 이미 기여하고 있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hsk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