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연휴 첫날 오후 고속道 아침보다 '여유'…서울→부산 4시간50분

송고시간2017-09-30 13:37

고향 앞으로....
고향 앞으로....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추석 연휴가 시작된 30일 서울 구로구 고척교에서 바라본 서부간선도로가 고속도로로 나가는 차량으로 정체를 빚고 있다. 2017.9.30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추석 연휴와 한글날 등으로 최장 열흘짜리 연휴의 첫날인 30일 오후로 접어들면서 고속도로 일부 구간에서 정체가 이어지고 있다.

그러나 긴 연휴 동안 귀성 인파가 분산되면서 아직은 고속도로 상황에 여유가 있는 모습이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현재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은 잠원나들목∼반포나들목 1㎞ 구간만 정체 현상을 보인다.

서울에서 잠깐 차가 밀릴 뿐 서울을 벗어나면 비교적 원활하게 소통되는 상황이다.

천안논산고속도로 논산 방향은 남풍세나들목∼정안나들목 12.2km 구간에서, 중부내륙고속도로 창원방향은 노은분기점∼충주휴게소 3.6km 구간에서 차량이 시속 40㎞ 미만 속도로 달리고 있다.

영동고속도로 강릉 방향도 덕평나들목∼호법분기점 6.2㎞ 구간에서만 차량이 가다서다를 반복하는 등 정체 구간이 상대적으로 짧다.

반면 역귀성 등의 영향인 듯 서울 방향 정체도 일부 있었다. 경부고속도로는 달래내고개∼서초나들목(6.2㎞) 구간이, 서해안고속도로는 일직분기점∼금천나들목(3.8㎞) 구간이 서울방향 정체 구간이다.

오후 2시 승용차로 서울요금소를 출발해 전국 주요 도시까지 가는 데 걸리는 시간은 부산 4시간 50분, 울산 4시간 47분, 목포 3시간 50분, 대구 3시간 48분, 광주 3시간 40분, 강릉 2시간 40분, 대전 2시간 10분 등이다.

이날 전국 고속도로 교통량은 468만대로 평상시 주말보다 조금 더 많은 수준이다. 수도권에서 지방 방향으로 나가는 귀성 방향 교통량은 52만대, 귀경 방향 교통량은 47만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공사 관계자는 "점심시간 식사를 하고 출발하느라 오후 이른 시간 교통량이 일시로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며 "오후 2시부터 교통량이 조금씩 늘어나겠지만 그렇더라도 귀성객이 분산돼 오늘 전체 교통량은 아주 많지는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국도로공사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한국도로공사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comm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