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류유산 등재 1주년' 제주해녀문화 축제 화려한 개막

송고시간2017-09-30 12:08

거리퍼레이드, '대상군 해녀 금덕이' 공연 등 풍성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인 제주해녀 문화를 소재로 한 축제가 30일 '해녀의 고장' 제주시 구좌읍 일원에서 막이 올랐다.

올해로 열 번째를 맞는 제주해녀축제는 '어머니 숨비소리, 세계인의 가슴속에!'를 슬로건으로 내걸어 인류무형유산 등재 1주년 기념 의미를 담았다.

숨비소리는 바닷속으로 들어가 해산물을 채취하고 나오는 동안 참고 있던 숨을 한꺼번에 토하듯 내쉬는 소리로, 휘파람 소리와 비슷하다.

'제주해녀 나가신다'
'제주해녀 나가신다'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30일 제주시 구좌읍 일원에서 막 오른 제10회 '제주해녀축제'에서 해녀들이 거리 퍼레이드를 하며 축제의 시작을 알리고 있다. 2017.9.30
koss@yna.co.kr

축제는 이날부터 내달 1일까지 이틀간 구좌읍 해녀박물관 야외광장과 해안 등에서 진행된다.

개막식에서는 전통적인 해녀 의상을 입은 제주해녀들이 구좌읍사무소를 출발, 해녀박물관까지 세화리 일원을 돌며 거리 퍼레이드를 펼쳤다.

유네스코 유산으로서 새로운 도약을 기원하는 소원지를 테왁에 담아 전하는 퍼포먼스도 진행됐다.

2009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된 '남사당 놀이팀'이 특별 초청돼 공연했다.

어촌계 소속 해녀로 구성된 '해녀 문화공연팀'도 노래공연 했다.

'제주해녀 나가신다'
'제주해녀 나가신다'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30일 제주시 구좌읍 일원에서 막 오른 제10회 '제주해녀축제'에서 해녀들이 거리 퍼레이드를 하며 축제의 시작을 알리고 있다. 2017.9.30
koss@yna.co.kr

200년 전 '해녀 금덕이' 실화를 시극으로 구성한 '대상군 해녀 금덕이'가 해녀박물관 공연장에서 공연됐다.

둘째 날에는 보말 까기 체험과 해녀 가족 노래자랑, 해녀도서관, 바릇잡이, 광어 맨손 잡기 체험, 일반인 물질체험 등이 진행된다.

축제 기간 수산물 판매·경매쇼, 해녀 생애사 토크 콘서트 등의 부대행사가 행사장 주변에서 마련됐다.

축제 개막에 앞서 29일 라마다프라자 제주호텔에서는 '해녀 어업 보존발전 포럼 및 전국 해녀교류 행사'가 진행됐다. 함께 전국에서 모인 출향 해녀들과의 교류시간을 가지게 된다.

ko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