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보수야당 "文정부, 정치보복 전념…과거 파헤치기"

"국민 두 쪽으로 갈라놨다…적폐청산 레드라인 넘어"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이신영 기자 = 보수야당은 30일 여권의 적폐청산 작업이 과거 정권을 타깃으로 한 정치보복이자 과거 파헤치기에 불과하다며 한목소리로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정용기 원내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문재인 정부가 미래에 대한 이야기는 전혀 없고, 전(前) 정권과 전전(前前) 정권에 대한 정치보복에 전념하고 있다"며 "과거 파헤치기에 대해 국민의 걱정이 많다"고 말했다.

정 수석대변인은 또 "제1야당의 존재를 인정하고 야당과 협치를 하겠다는 입장 표명이 있기를 바란다"며 "현 정부에 협치를 기대할 수 없음을 알면서도 기대하는 것이 추석을 앞둔 국민의 마음"이라고 밝혔다.

바른정당 역시 문재인 정부가 적의에 찬 적폐청산을 하고 있다고 공격했다.

이종철 대변인은 "국정원 개혁을 표방한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원회의 타깃이 이명박 전 대통령이라는 사실이 드러났다"며 "정부는 추석 밥상 앞에서 기어이 국민을 두 쪽으로 갈라놓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대변인은 이어 "적의에 찬 적폐청산이 '레드라인'을 넘었다"며 "휘두른 칼이 제 발등을 찍을 수 있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정용기 원내수석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자유한국당 정용기 원내수석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jesus7864@yna.co.kr

eshin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30 11: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