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한제국 선포 120주년…'고종황제 즉위식' 재현한다

송고시간2017-10-09 11:15

[서울시 제공=연합뉴스]
[서울시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대한제국 선포 120주년을 맞아 서울 도심에서 고종황제 즉위식이 처음으로 재현된다.

서울시는 14일 오전 10시 30분 덕수궁과 서울광장에서 대한제국 선포 120주년 재현행사인 '대한의 시작, 그날'을 연다고 9일 밝혔다.

고종은 1897년 10월 12일(음력 9월 17일) 환구단에서 하늘에 제사를 드리고 황제에 올랐다. 이와 함께 조선의 국호를 '대한'으로 고쳐 대한제국의 탄생을 국내·외에 선포했다.

시는 "이것은 청·러·일의 간섭에서 벗어나 세계열강과 대등한 자주독립 국가임을 거듭 알리고 국권의 강화를 전 세계에 알린 역사적 사건"이라며 "'대한'이라는 국호는 상하이 대한민국 임시정부에 계승됐고, 정부 수립 이후 오늘에 이른다"고 짚었다.

시는 이번 행사에서 일제강점기 일본이 허물어버린 환구단을 대신해 3단의 원형 단을 쌓아 '환구대제'를 올린다.

또 서울광장에서 단체 의식 무용인 '팔일무'(八佾舞)를 펼치고, 220명이 참여하는 어가행렬도 선보인다.

서울광장에서 고종이 황제에 등극해 대한제국을 선포하는 순간에는 참가자와 시민이 함께 "만세, 만세, 만만세"를 외칠 예정이다.

행사장에서는 고종이 평소 즐겨 마셨다는 '가배차'(커피)도 맛볼 수 있다. 서울시청 신청사에서는 11∼15일 대한제국 관련 사진전도 열린다.

ts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