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돈 없으면 빚 내세요"…대출권유 모집인 다시 증가세

송고시간2017-10-05 10:20

연간 수수료 5천억원 넘어…대출자 이자에 전가 우려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대출을 권유하는 '대출모집인'이 최근 다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5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금융권에서 활동 중인 대출모집인은 2012년 1만8천464명에서 2014년 9천526명으로 줄었다.

그러나 2015년 1만1천122명, 2016년 1만1천781명 등으로 다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현재 은행의 대출모집인이 3천678명, 저축은행이 3천408명, 할부금융사가 2천796명이다.

대출모집인은 대출자를 확보해 금융회사와 연결해주고 수수료를 받는다. 이렇게 모집된 대출은 금융회사 신규 가계대출의 25∼30% 규모다.

모집인에 의한 신규 가계대출은 2012년 57조4천억원에서 지난해 81조8천억원으로 증가했다.

지난해 모집인에게 지급된 수수료는 총 5천410억원이다. 은행이 1천636억원, 저축은행 2천328억원, 할부금융 1천183억원 등이다.

수수료율은 금리가 높은 신용대출이 1∼5%, 금리가 낮은 담보대출은 0.2∼2.4%다.

은행 대출모집은 담보대출 비중(30.8%)이 큰 반면, 저축은행(53.5%)과 할부금융(62.2%)은 신용대출 비중이 크다.

금융권 관계자는 "수수료는 대출 종류 뿐 아니라 대출금액에 따라서도 달라진다"며 "이 때문에 모집인이 과도한 대출을 권유할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수수료가 대출자의 금리 부담으로 전가되면서 특히 저신용층의 금리 부담이 커질 수 있다는 지적이다.

이에 따라 금융위는 모집인이 대출자에게 직접 자신이 금융회사에서 받을 수수료율을 설명하도록 하는 내용의 법 개정을 추진키로 했다.

"돈 없으면 빚 내세요"…대출권유 모집인 다시 증가세 - 1

zhe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