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국경절 여행객 7억명…100조원 유커 지갑 열린다

톈안먼 광장에 길게 늘어선 줄.[연합DB]
톈안먼 광장에 길게 늘어선 줄.[연합DB]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중국의 황금연휴인 국경절·중추절 연휴(10월1∼8일)에 중국인 7억명이 국내·외 여행에 나선다.

30일 중국 국가여유국에 따르면, 이번 연휴 기간 여행을 떠나는 유커(遊客·중국인 관광객) 수는 지난해보다 10% 증가한 7억1천만여명에 달한다.

국가여유국은 이번 국경절 연휴 유커의 소비금액이 지난해보다 12.2% 늘어난 900억 달러(약 100조원)를 기록할 것이라고 밝혔다.

가장 인기 있는 국내 여행지 톱3에는 베이징, 상하이, 항저우가 순위에 올랐고, 해외 여행지는 태국, 일본, 싱가포르가 뽑혔다.

한국은 지난해 인기 여행지 순위에 올랐지만, 단체여행 금지 등 중국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보복 조치로 올해는 순위권 밖으로 벗어났다.

연휴 시작 하루 전이지만, 중국 전역 기차역, 공항, 도로에는 여행 행렬이 줄을 잇고 있다.

중국 중앙(CC)TV 국경절 교통정보에 따르면 베이징(北京), 상하이(上海), 선전(深천<土+川>), 광저우(廣州), 광둥(廣東) 등 주요 도시로 진입하는 고속도로 등은 이른 아침부터 차량 행렬이 이어지고 있으며, 이날 오후 3∼5시 차량정체가 절정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chin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30 10: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