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류현진의 허탈한 웃음…아레나도와 시즌 맞대결 타율 0.889

콜로라도전 마지막 등판에서도 2이닝 5실점 부진
허탈한 표정의 류현진
허탈한 표정의 류현진(콜로라도 AP=연합뉴스)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좌완 선발 류현진이 30일(한국시간)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콜로라도 로키스와 방문 경기, 1회 말 마크 레이놀즈에게 투런 홈런을 허용한 뒤 얼굴을 찌푸리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타구가 중앙 펜스를 넘어가는 걸 확인한 류현진(30·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쓴웃음을 지었다.

전력을 다해 던졌지만, 또 놀런 아레나도(콜로라도 로키스)에게 당했다.

류현진은 3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 주 덴버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2017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해 2이닝 동안 홈런 3개 포함 6안타를 내주고 5실점 했다.

'천적' 아레나도를 넘지 못했고, 결국 콜로라도전 징크스를 깨지 못했다.

류현진은 1회 말 3루수 저스틴 터너의 도움으로 쉽게 아웃 카운트 2개를 잡았다.

타석에 아레나도가 들어섰다. 류현진은 초구 시속 150㎞의 빠른 공을 던졌다. 아레나도를 꼭 잡아내겠다는 의지의 표현이었다.

하지만 아레나도는 차분하게 풀 카운트(3볼-2스트라이크) 승부를 펼쳤고, 8구째 시속 136㎞ 체인지업을 받아쳤다.

공은 쿠어스필드 중앙 펜스를 살짝 넘어갔다.

올해 아레나도에게 내준 3번째 홈런이었다.

류현진은 아레나도에게 홈런을 내준 충격을 극복하지 못했다. 트레버 스토리에게 좌전 안타를 맞고, 마크 레이놀즈에게 우중월 투런포를 허용했다.

2회 2사 2루에서는 찰리 블랙먼에게마저 투런포를 얻어맞았다. 이 타석 전까지 류현진은 블랙먼과 시즌 맞대결에서 10타수 1안타로 강했다. 하지만 마지막 대결에서 치명적인 홈런을 맞았다.

류현진은 2회 2사 1루에서 아레나도에게 중전 안타를 내줬다. 신무기 컷패스트볼로 승부를 걸었지만, 아레나도는 이 공마저 잘 쳐 냈다.

이렇게 올해 정규시즌에서 아레나도와 맞대결이 끝났다.

올시즌 류현진은 아레나도에게 9타수 8안타(타율 0.889), 3홈런, 7타점으로 처절하게 당했다. 개인 통산 맞대결 성적은 16타수 10안타(0.625), 3홈런, 7타점이다.

콜로라도전 성적도 참혹하다.

올해 류현진은 콜로라도와 4경기에 등판해 16⅔이닝 21실점 16자책, 평균자책점 8.64를 기록했다.

앞선 3경기에선 모두 패전의 멍에를 썼다. 4회 초가 진행되는 현재, 다저스가 1-5로 뒤지고 있어 반전이 일어나지 않는 한 류현진은 콜로라도전 시즌 전패를 벗어날 수 없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30 10: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