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주운 신용카드로 술값 5만원 계산했다가 딱 걸린 경찰관

(수원=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현직 경찰관이 주운 신용카드로 자신이 먹은 술값을 계산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기 안산단원경찰서는 점유이탈물 횡령 혐의로 서울 모 경찰서 소속 A 경위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30일 밝혔다.

A 경위는 지난 24일 오후 10시께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의 한 술집에서 다른 사람이 잃어버린 신용카드로 술값 약 5만원을 계산한 혐의를 받고 있다.

A 경위는 경찰 조사에서 "일주일 전 주유소 바닥에서 신용카드를 주웠고 주인에게 돌려주려고 갖고 있었는데, 당시 지갑 안에 다른 카드랑 섞여 있어서 헷갈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휴대전화로 결제 메시지를 받은 신용카드 주인의 신고로 경찰에 덜미를 잡힌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A 경위 소속인 서울경찰청에 해당 사건을 통보했다"고 말했다.

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30 10: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