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대통령, 추석 근무자에 감사전화…일일 교통통신원 역할도

양산 사저나 부산 어머니댁 방문하지 않고 지방 전통마을 방문
차례는 청와대 관저에서 가족과 함께 지낼 듯
휴가지에서 독서하는 문재인 대통령
휴가지에서 독서하는 문재인 대통령(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강원도 평창과 경남 진해에서의 여름 휴가를 마치고 5일 청와대로 복귀했다. 청와대는 공식 페이스북 계정에 글을 올려 문 대통령의 복귀 소식을 알리면서 "짧은 시간이었지만 피로를 달래고 충전에 집중한 기간이었다"고 설명했다. 사진은 이날 청와대 공식 페이스북에 게재된 휴가지에서 독서하는 모습의 문재인 대통령. 2017.8.5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추석 연휴에도 쉬지 못하는 소방대원·군인·비상근무 중인 공직자 등에게 일일이 감사전화를 하고 일일 교통 통신원 역할을 맡아 귀향객들에게 교통 상황을 전할 계획이다.

청와대는 30일 문 대통령의 추석 연휴 일정을 확정해 출입기자들에게 공지했다.

문 대통령은 연휴 기간 일일 교통 통신원 역할을 맡아 직접 라디오 방송에 출연, 귀향객들에게 교통 상황을 안내할 예정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추석 교통 상황을 점검하고 안전한 귀향을 바라는 마음에서 준비한 일정"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또 추석에도 쉬지 못하는 분들에게 일일이 전화를 걸어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로 했다.

연휴 중 비상근무 중인 공직자나 명절에 더 바쁜 택배 기사·집배원 등이 대상이 될 것으로 알려졌으며, 사전 조율을 거치지 않고 '깜짝 전화'를 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문 대통령은 해외파병 중인 4개 부대 장병 1천400여 명의 가족에게도 추석을 맞아 감사 편지를 보냈다.

문 대통령은 연휴 기간 경남 양산 사저나 부산 영도의 어머니 댁을 방문하지 않는 대신 국내 관광 장려와 내수 활성화를 독려하는 차원에서 지방의 전통마을을 방문할 계획이다.

추석 차례는 가족들과 함께 청와대 관저에서 지낼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숙 여사는 지난 26일 인천종합어시장을 방문, 추석 차례상에 올릴 수산물을 구매하면서 "부산 시어머니 모시고 가족들과 제사 지내기 위해 생선과 해물을 사러 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밖에 추석 연휴 중 재래시장 방문 등의 외부 일정도 고려했으나, 경호상의 문제 등으로 취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kind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30 10: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