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동군 10일부터 감 수매…20㎏ 정량 거래 의무화

송고시간2017-10-04 09:50

(영동=연합뉴스) 박병기 기자 = '감의 고장'인 충북 영동지역 감 수매가 이달 10일 시작된다.

영동 감 수매 [영동군 제공 = 연합뉴스]
영동 감 수매 [영동군 제공 = 연합뉴스]

4일 영동군에 따르면 영동감생산자연합회와 이 지역 청과업체 3곳이 이같이 수매 일정을 확정했다.

군은 감 유통질서를 바로잡기 위해 올해부터 모든 감 거래를 20㎏들이 종이상자를 이용한 정량제로 한다고 밝혔다. 지금까지는 플라스틱 상자(일명 콘티)에 수북이 쌓아올린 감을 사고파는 됫박 거래를 해왔다.

군 관계자는 "됫박 거래에 따른 농민들의 피해를 막고, 영동 감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기 위해 정량 거래를 의무화했다"고 말했다.

올해 이 지역 감 작황은 겨울철 동해와 개화기 서리 피해가 없었고, 둥근무늬낙엽병 등 병해도 적어 평년 수준을 웃도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가뭄과 늦장마로 인해 씨알 굵은 감 생산은 줄어들 전망이다.

영동은 경북 상주, 경남 산청 등과 함께 손꼽히는 감 주산지다. 전국 생산량의 7%, 충북의 70%가 생산된다.

3천400여곳의 농가에서 한해 7천t의 감을 생산해 홍시를 만들거나 곶감으로 말린다.

bgi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