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레지던츠컵 골프 2라운드 미국팀 4승1무 완승

승리를 자축하는 미국 대표팀 미컬슨(오른쪽)과 키스너. [AP=연합뉴스]
승리를 자축하는 미국 대표팀 미컬슨(오른쪽)과 키스너.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미국이 대륙 대항 골프 정례 대회 프레지던츠컵에서 10번째 우승을 향해 질주했다.

미국팀은 30일(한국시간) 미국 뉴저지주 저지시티 리버티내셔널골프장(파71)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경기에서 인터내셔널팀에 4승 1무승부를 거둬 승점 4.5점을 보탰다.

전날 3승1무1패로 승점 3.5점을 딴 미국은 승점 중간합계 8-2로 인터내셔널팀을 압도했다.

2명의 선수가 각자 플레이해서 더 좋은 성적을 팀 스코어로 삼는 포볼 방식 경기로 치러진 이날 미국은 3경기에서 3홀 차 이상 이기는 등 뚜렷한 전력 차이를 입증했다.

찰리 호프먼-케빈 채펠은 샬 슈워츨(남아공)-아니르반 라히리(인도)를 무려 6홀 차로 대파했고 저스틴 토머스-리키 파울러는 인터내셔널팀 필승조 브랜던 그레이스-루이스 우스트히즌(이상 남아공)을 3홀 차로 꺾었다.

브룩스 켑카-더스틴 존슨도 조나탄 베가스(베네수엘라)-애덤 스콧(호주)을 3홀 차로 따돌렸고 케빈 키스너-필 미컬슨은 마크 리슈먼-제이슨 데이(이상 호주)를 1홀 차로 제압했다.

애덤 해드윈(캐나다)-마쓰야마 히데키(일본)가 조던 스피스-패트릭 리드와 무승부를 끌어낸 게 미국팀의 승점 싹쓸이를 막았다.

인터내셔널팀은 프레지던츠컵에서 5차례 매치를 모두 이겼던 그레이스-우스트히즌의 남아공 필승 듀오가 무너진 게 아쉬웠다.

김시우(22)와 에밀리아노 그리요(아르헨티나)는 이날 벤치를 지켰다.

역대 전적에서 9승 1무 1패로 크게 앞선 미국은 남은 이틀 동안 7승 1무를 거두면 통산 10번째 프레지던츠컵 우승을 차지하는 유리한 고지에 올랐다.

1998년 딱 한 번 우승한 인터내셔널팀은 이번에 프레지던츠컵을 내주면 7연패에 빠진다.

kh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30 07: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