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엔인권이사회, 예멘 내전 조사관 파견 결의안 채택

사우디 반대에 '독립조사위 구성' 삭제하고 수정안 타협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유엔인권이사회(UNHRC)가 29일(현지시간) 예멘 내전에서 저질러진 인권 유린 범죄를 조사하기 위한 조사관을 파견하는 내용의 결의안을 진통 끝에 합의로 채택했다.

네덜란드가 대표로 나선 유럽연합(EU)과 캐나다가 주도한 결의안 초안은 가장 강력한 수위의 조사 수단인 조사위원회(COI)를 꾸리는 내용을 담고 있었지만, 사우디아라비아를 비롯한 아랍 국가의 반대로 합의로 채택이 될지 불투명했다.

2년 반째 접어든 예멘 내전에서 정부군을 지원하는 사우디 동맹군은 학교와 시장, 병원 등 민간인 시설을 의도적으로 공격했다는 의혹을 사며 국제사회의 비난을 받고 있다.

유엔인권이사회 회의장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유엔인권이사회 회의장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사우디와 다른 아랍 국가들은 예멘 정부 자체 조사만으로 충분하다며 결의안 채택에 반대했다.

사우디는 일부 국가 대표부에 EU 결의안을 지지하면 경제적, 외교적으로 불이익이 돌아갈 수 있다는 서한을 보낸 게 들통나 논란이 되기도 했다.

사우디에 막대한 무기를 팔고 있는 미국과 영국, 프랑스는 양측이 맞서자 COI 구성 대신 '탁월한 전문가들'을 파견하는 것으로 대체하자며 중재했고 EU와 사우디가 수정 결의안을 받아들이면서 이날 표결 없이 막판에 합의가 이뤄졌다.

자이드 라드 알 후세인 유엔인권최고대표는 결의안에 따라 포괄적으로 전쟁 범죄 혐의를 조사할 조사관들을 파견할 수 있게 됐다.

예멘에서는 2015년 3월 시작된 내전으로 8천500여 명이 숨졌고 4만9천여 명이 다쳤다.

올 4월에는 콜레라가 창궐하면서 2천100명이 숨졌고, 1천700만 명이 식량 부족으로 고통받는 등 최악의 상황에 놓여 있다.

mino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30 05: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