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계 최고 살인율 오명 엘살바도르서 일주일새 196명 피살

21∼28일 하루에 28명꼴로 살해돼…당국 "갱단 간 세력싸움 탓"


21∼28일 하루에 28명꼴로 살해돼…당국 "갱단 간 세력싸움 탓"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세계 최고의 살인 발생 국가라는 오명을 안고 있는 중미 엘살바도르에서 최근 일주일 사이 200명 가까이 피살됐다고 엘 디아리오 데 오이 등 현지언론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엘살바도르 정부에 따르면 지난 21일부터 28일까지 전국적으로 196명이 살해됐다. 하루에 28명꼴로 피살된 셈이다.

이 기간 피살된 이들 중에는 3명의 경찰과 2명의 군인도 포함됐다.

치안 당국은 최대 마약 갱단인 MS-13과 신흥세력인 MS-503 간의 세력싸움 탓에 살인이 급증한 것으로 보고 있다.

흉악하기로 정평이 난 MS-13은 미국에서도 세력을 급속히 확장하고 있어 미 당국이 골칫거리로 생각하는 조직이다.

공식 명칭이 '마라 살바트루차'인 MS-13 갱단은 1980년대 엘살바도르 내전 당시 탈출한 조직원들이 미국에 건너오면서 자리를 잡기 시작해 2000년대 초반부터 실질적 위협으로 부상하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엘살바도르의 살인율은 지난 2015년 인구 10만 명당 104명으로 전쟁 중인 국가를 제외한 평시 상태의 국가 중에서 가장 높았다.

엘살바도르는 2016년 들어 인구 10만 명당 살인율이 81.2명으로 전년보다 20%가량 감소했지만, 여전히 치안이 불안한 국가 중 한 곳으로 분류되고 있다.

범죄조직이 활개를 치자 엘살바도르는 지난해 온두라스, 과테말라와 함께 범죄조직과 마약 밀매 업자들을 소탕하기 위한 통합군을 창설하기로 합의하기도 했다.

penpia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30 01: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