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욕실 타일이 왜 굽어 보이지?…"노안 아니고 황반변성입니다"

송고시간2017-10-03 08:00

대표적 노인 실명질환 황반변성, 4년만에 50% 증가

물체 찌그러져 보인다는 부모님, 황반변성 의심해야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대표적인 노인 실명질환으로 꼽히는 황반변성 환자가 국내 15만명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노안(老眼)으로 혼동하기 쉬운 만큼 올해 추석에는 자식들이 나서서 부모님의 눈 상태를 꼼꼼하게 확인해볼 필요가 있다.

3일 국민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지난해 황반변성으로 병원에서 진료받은 환자 수는 14만5천18명에 달했다. 2012년 9만6천602명에서 2016년까지 4년 만에 50% 증가한 수치다.

욕실 타일이 왜 굽어 보이지?…"노안 아니고 황반변성입니다" - 1

지난해 기준 연령별로는 70대가 35.7%(5만3천121명)으로 가장 비중이 컸다. 이어 60대 27.1%(4만405명), 80대 이상 17.2%(2만5천578명)로 60대 이상 환자가 전체의 약 80%를 차지했다.

황반변성은 망막의 시세포가 집중된 황반(黃斑)이라는 신경조직에 노화, 유전적 요인, 염증 등 다양한 요인으로 변성이 생기는 질환이다. 시력이 저하하고 물체가 찌그러져 보이는 증상을 동반한다.

초기 증상이 뚜렷하지 않아 고령인 환자의 경우 노안으로 착각해 치료 시기를 놓치기 쉽다. 이 때문에 노년층 실명을 유발하는 가장 큰 원인으로 꼽히기도 한다.

대개 병이 진행되면 욕실의 타일이나 중앙선 등의 선이 굽어 보이고, 사물의 중심이 까맣게 보이거나 책이나 신문의 글자 사이에 공백이 보일 수도 있다. 또 물체가 찌그러져 보이고 색이나 명암을 구별하는 능력이 떨어지게 된다.

단순한 시력 저하가 아니고 이처럼 물체가 휘어 보이는 증상을 호소한다면 반드시 병원을 찾아야 한다.

황반변성 자가진단 방법.

황반변성 자가진단 방법.

특히 황반변성으로 소실한 시력은 다시 정상으로 복구하기 어려우므로 60대 이상일 경우 정기적인 안과 검진과 주의 깊은 관리를 통해 예방하는 게 필수다.

최문정 김안과병원 망막센터 교수는 "황반변성의 조기발견과 치료를 위해서는 정기적인 안과 검진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jand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