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QLED 대세론에 OLED 추격전…프리미엄TV 주도권 경쟁

송고시간2017-10-02 08:01

2021년 퀀텀닷 TV 출하 3천만대, OLED는 650만대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전세계 프리미엄 TV시장에서 앞으로 5년간 삼성전자를 필두로 한 QLED 진영과 LG전자가 주도하는 올레드(OLED) 진영의 경쟁이 치열하게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

퀀텀닷 기술을 적용한 QLED TV 출하량이 2021년 3천만대로 늘어나며 '대세론'을 주장하는 가운데 올레드 TV도 5년간 4배 수준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2일 디스플레이 전문 시장조사업체인 DSCC(Display Supply Chain Consultants)에 따르면 올해 퀀텀닷 TV 출하량은 470만대로, 지난해(420만대)보다 11.9%나 늘어날 것으로 추산됐다.

특히 내년에는 800만대로 증가하는 데 이어 2019년 1천400만대, 2020년 2천200만대, 2021년 3천만대 등으로 매년 꾸준히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올레드 TV도 지난해 출하량이 90만대에 그쳤으나 올해는 160만대에 달할 것으로 예상됐다. 내년에는 220만대, 2019년 290만대, 2020년 430만대, 2021년 650만대 수준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다른 시장조사업체인 IHS마킷에 따르면 올레드 TV 판매량도 올해 138만대에서 오는 2021년에는 660만대에 달할 것으로 예상됐다.

국내 두 업체가 이끄는 QLED와 올레드 진영은 서로 기술, 성능, 비용 등의 측면에서 경쟁력을 주장하며 신경전을 펼치고 있다.

QLED 측은 올레드 TV가 번인(Burn-in·잔상) 문제가 있다는 점을 집중적으로 강조하면서 생산비용 측면에서도 퀀텀닷 TV가 훨씬 뛰어나기 때문에 5년 뒤에는 대세론을 굳힐 것이라고 주장한다.

이에 올레드 측은 최근 LG전자의 올레드 TV가 영국, 독일, 프랑스 등 전세계 11개 국가의 소비자 평가에서 1위를 기록하는 등 '현존하는 최고의 TV 기술'임이 입증됐다고 반격하고 있다.

실제로 최근 미국에서는 매체별로 QLED와 올레드 TV를 놓고 엇갈린 평가가 나오면서 이들을 경쟁을 더욱 부추기고 있다.

미국의 유력경제매체 포브스는 이달초 QLED TV에 대한 별도의 칼럼기사에서 "삼성 QLED TV가 LCD, 올레드(OLED)를 포함해 지금까지 테스트한 TV 가운데 가장 높은 성능을 보였다"고 평가했다.

반면 미국의 소비자전문 매체 컨슈머리포트는 최근 65인치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에 TV 평가 부문 역대 최고점인 89점을 부여했다.

QLED 대세론에 OLED 추격전…프리미엄TV 주도권 경쟁 - 1

huma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