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동 학대 주범은 양부모 아닌 친부모…"부모교육 시급"

송고시간2017-10-05 08:17

계부·계모 아동 학대 5% 불과, 가해자 71%가 친부모

(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어린 자녀를 돌보지 않고 방치하거나 신체·정서적으로 괴롭히는 가정 내 아동 학대가 끊이지 않고 있다.

아동 학대 주범은 양부모 아닌 친부모…"부모교육 시급" - 1

지극한 정성을 쏟아도 모자랄 판에 성인과 달리 스스로 대처할 능력이 없는 아동을 학대하는 대부분의 '주범'이 친부모라는 점에서 사회적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5일 충북도에 따르면 지난 1∼8월 도내 아동보호전문기관 3곳에 접수된 아동 학대 신고 건수는 908건, 피해 아동은 539명에 달한다. 한 달 평균 113.5건, 67명이다.

한 달 평균 115.6건, 총 1천388건의 신고가 이뤄진 작년과 비슷한 수준으로 다양한 예방 대책 추진에도 아동 학대가 좀처럼 줄지 않는 상황이다.

피해 아동 539명의 학대 유형을 구분하면 온갖 학대가 함께 이뤄진 중복 학대가 48.1%(259건)로 가장 많다.

아동에게 욕을 하거나 호통 치고 감금하는 식으로 심리적 상처를 주는 정서적 학대가 20.8%(112건)에 달했고 부모가 양육 의무를 포기한 채 방치하는 방임이 15.4%(83건), 손찌검하는 신체적 학대가 11.9%(64건)이다.

이런 학대 행위는 아동이 학교생활에 적응하지 못하고 비행청소년으로 탈선하게 되는 심각한 상황을 초래할 수 있다.

문제는 아동을 학대하는 행위자 중 친부모가 상당수를 차지한다는 점이다.

계부·계모나 어린이집·유치원 내 학대의 심각성이 부각되고 있지만 신고 접수 내용을 분석해 보면 아동 학대가 대부분이 친부모에 의해 자행되고 있다.

친부모를 학대 행위자로 꼽은 아동이 무려 70.7%(381명)에 달하며 계부·계모를 꼽은 아동은 5.2%(28명)에 불과하다.

아동보호전문기관 관계자는 "부모의 잘못된 양육 방법, 과도한 스트레스나 알코올 남용이 아동 학대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다"며 "사회적인 부모 교육의 확대나 부모를 대상으로 한 전문적인 상담·치료 시스템 구축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k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