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사실상 실업…8월 비경제활동인구 중 취준생 비중 14년來 최고

송고시간2017-10-03 10:01

2003년 이후 가장 높은 4.3%까지 치솟아…"고용한파 장기화 영향"

(세종=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구직활동을 하지 않아 실업자로 분류되지 않는 비경제활동인구 중에서 취업준비생이 차지하는 비중이 8월 기준으로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고령화 등으로 비경제활동인구가 전반적으로 늘어나는 가운데 고용 한파에 따른 취업준비생이 더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공공기관 '합동채용' 학원가는 글쎄..
공공기관 '합동채용' 학원가는 글쎄..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정부는 올해 하반기부터 46개 공공기관을 7개 분야 15개 그룹으로 나눠 같은 날짜에 필기시험을 치르는 합동채용 방식을 도입하기로 했다.
사회적 비용 완화 등을 위한 것이라는 설명이지만 정부가 취업준비생들의 응시기회를 과도하게 제한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된다.
사진은 8일 오후 서울 노량진 공무원 학원가. 2017.9.8
uwg806@yna.co.kr

3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8월 비경제활동인구(1천605만2천명) 중 취업준비생은 69만5천명으로 전체의 4.3%를 차지했다.

비경제활동인구 중 취업준비생 비중은 관련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2003년 이후 8월 기준으로는 가장 높았다.

2003년 2∼3% 내외를 맴돌던 취업준비생 비중은 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로 4.1%까지 치솟았다가 3%대로 내려앉은 뒤 다시 상승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비경제활동인구는 만 15세 이상 인구 중 조사 기간 취업자가 아니면서 구직활동도 하지 않아 실업자로도 분류되지 않는 이들을 말한다.

이중 취업준비생은 육아, 연로, 심신장애 등 비경제활동인구의 다양한 사유 중에서 취업을 위한 학원 수강 등 취업과 관련된 항목을 합친 것이다.

2000년대 초반 이후 1천300만∼1천400만명 내외에 머물던 비경제활동인구는 고령화로 경제활동을 하지 못하는 노인들이 늘면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이같은 비경제활동인구 증가에도 취업준비생의 비중이 확대되고 있는 것은 일하지 못하는 노인보다 구직활동을 포기하고 취업을 준비하는 사람들이 더 많이 늘어나고 있다는 뜻이다.

실제 8월 기준으로 2004년부터 올해까지 경제활동인구는 매년 평균 0.9% 늘어난 반면 취업준비생은 다섯 배가 넘는 5.2%의 증가율을 나타냈다.

경제활동인구 중 실업자 비율을 뜻하는 실업률이 고공행진을 이어가는 동시에 비경제활동인구 중 취업준비생 비중도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는 것은 그만큼 실질적인 고용 상황이 좋지 않다는 것을 의미한다.

특히 취업준비생들이 구직활동을 시작하면 모두 실업자로 분류되기 때문에 취업준비생이 많다는 것은 앞으로 실업률 지표가 더 악화할 수 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통계청 관계자는 "고용시장 침체가 장기화하면서 취업준비생 중 상당수인 20대의 고용률 지표도 좋지 않다"며 "실업률과 함께 취업준비생이 늘어나는 것은 20대 후반 인구가 전체적으로 늘어나는 영향도 있다"고 말했다.

roc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