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손금주 "산자부 공기업·공공기관 근로자 28% 용역·파견"

송고시간2017-10-02 08:00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공기업·공공기관 41곳의 전체 근로자 가운데 28%가 용역이나 파견근로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국민의당 손금주 의원이 2일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공기업·공공기관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이들 기관에서 일하는 근로자 11만8천여 명 가운데 3만2천500여 명이 용역이나 파견근로자인 것으로 파악됐다.

용역 근로자가 가장 많은 곳은 한국전력공사로 9천620명에 달했고. 그다음은 한국수력원자력 7천302명, 강원랜드 1천671명, 한전KPS 1천356명, 한국가스공사 1천245명 등의 순이었다.

특히 발전소 등 국가 중요시설 보호를 위한 경비나 정보보안 인력, 원자력 발전소 방사선 관리 업무도 대부분 용역 근로자가 담당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손 의원은 "공공부문의 용역·파견근로자에 대한 정규직 전환과 처우개선 움직임이 일고 있는데도 보안과 관련된 주요 업무까지 용역 근로자를 활용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손 의원은 이어 "개별 공공기관의 특성을 고려해 부당한 용역관계는 없는지 파악하고, 용역 근로자들의 고용안정과 처우개선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 손금주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민의당 손금주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esh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