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총리, 美미주리 주지사에 "굳건한 한·미동맹으로 안도감"

송고시간2017-09-29 17:55

(서울=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는 29일 "우리 국민은 지금과 같은 안보 불안 속에서도 굳건한 한·미동맹으로 안도감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에릭 그레이튼스 미국 미주리 주지사와 만나 이같이 밝혔다.

이 총리는 "한국민이 가장 신뢰하는 한·미동맹이 한국의 번영에 크게 기여해왔다"며 "앞으로 미주리주가 한·미동맹 강화에 중요한 역할을 해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미주리주는 6·25전쟁에 4만7천명을 파병한 주이다. 미주리대학교 출신 인사들이 한국 정치·언론계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등 한국과 미주리주간의 특별한 인연이 있다"며 "한국과 미주리주간 협력이 더 증진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그레이튼스 주지사는 "한·미동맹 강화에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답한 뒤 "미주리주는 농업기술, 생명공학 등 분야에서 강점이 있다. 한국의 중소기업 및 제조업계와 협력 파트너십을 만들기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레이튼스 주지사는 자신의 부인이 올해 2월 미주리대학교에 한국학연구소를 설립했다는 사실도 설명했다.

그는 "한국에 함께 온 미주리주 경제사절단 방문을 계기로 양측간 무역, 투자, 교육, 문화 등 분야에서 협력이 더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미국 미주리 주지사와 악수하는 이낙연 총리
미국 미주리 주지사와 악수하는 이낙연 총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29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에릭 로버트 그레이튼스 미국 미주리 주지사를 만나 악수하고 있다. 2017.9.29
kimsdoo@yna.co.kr

noano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