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친디아펀드 올해 수익률 30% 넘어…해외펀드 1위

송고시간2017-10-09 07:33

중화권·중국·브릭스도 '선전'…러시아는 '저조'

[AP=연합뉴스 자료사진]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올해 중국과 인도 증시가 강세를 보이면서 해외 펀드 중에서 '친디아펀드'가 올해 들어서만 30% 넘는 수익을 올리며 압도적인 성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중화권과 중국, 브릭스펀드도 수익률이 높았으나 러시아펀드는 5%대의 수익률로 성적이 가장 나빴다.

9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가 설정액 10억원 이상 해외 주식형 펀드를 대상으로 연초 이후 수익률(지난달 29일 기준)을 조사한 결과 친디아펀드는 31.80%로 성적이 가장 좋았다.

중국(China)과 인도(India) 증시에 주로 투자하는 '친디아' 펀드의 현재 순자산은 4천26억원(11개) 수준이다.

그다음으로는 중화권펀드 수익률이 29.22%로 두 번째로 높았고, 중국펀드(27.24%), 브릭스펀드(27.02%) 등도 올해 25% 넘는 성과를 거뒀다.

미국 중심의 경기 회복이 신흥국으로 확산하면서 중국과 인도, 브라질과 같은 전형적인 신흥국이 강세를 보인 결과로 풀이된다.

실제 올해 홍콩 항셍지수는 25.54% 올라 주요국 지수 중 상승률이 가장 높았고, 뭄바이 거래소(BSE)의 30개 우량 상장사를 대상으로 산출하는 인도 대표 주가지수인 'S&P SENSEX(센섹스)'도 17.03% 올라 친디아펀드의 좋은 성과로 이어졌다.

반면에 작년 한 해 50%에 가까운 수익률을 올린 러시아펀드는 올해 수익률이 5.34%로 해외 주식형 펀드 중에서 가장 낮았다.

오온수 KB증권 연구원은 "위험자산선호가 선진국에서 신흥국으로 이동하는 전형적인 확산의 양상이 나타나고 있다"며 "작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 이후 급등했던 러시아는 올해 '러시아 게이트'에 유가 약세까지 겹치며 부진했다"고 말했다.

◇ 해외 주식형 펀드 연초 이후 수익률 현황

(단위: 개, 억원, %)

지역/국가 펀드수 설정액 순자산 3개월 연초이후
글로벌 165 46,008 46,998 3.06 11.92
글로벌이머징 25 1,940 1,835 11.22 18.02
EMEA 1 74 77 6.31 9.97
브릭스 27 8,118 8,552 12.66 27.02
신흥아시아 33 4,717 5,679 3.47 15.37
친디아 11 3,280 4,026 7.92 31.80
중국 170 70,285 78,291 9.34 27.24
중화권 10 1,416 1,570 8.44 29.22
베트남 14 4,225 5,125 3.67 15.76
인도 27 6,458 8,233 1.94 21.54
아시아퍼시픽 15 856 985 5.08 20.23
아시아퍼시픽(ex_J) 25 8,920 10,758 5.37 24.61
일본 41 5,672 5,876 4.89 12.73
유럽 39 10,507 12,016 1.07 12.45
신흥유럽 7 1,373 948 7.83 11.73
러시아 10 5,755 3,114 13.85 5.34
북미 37 6,419 8,002 4.30 12.80
중남미 10 1,299 996 13.95 21.96
브라질 10 1,495 1,083 23.20 19.93
중동아프리카 4 161 155 1.79 7.58

※ 자료: 에프앤가이드

hyunmin6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