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섬유산업, 한미FTA 관세혜택에도 美서 경쟁력 잃어"

송고시간2017-10-04 10:00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국내 섬유산업이 후발국 추격으로 어려움을 겪으면서 한미자유무역협정(FTA) 효과를 제대로 누리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2년 한미FTA가 발효될 때만 하더라도 섬유산업은 대미 관세율이 높아 자동차산업과 함께 대미 수출증대 효과를 가장 많이 누릴 분야로 예상됐지만 실제로는 기대치에 미치지 못했다는 분석이다.

산업연구원은 4일 '섬유산업의 한미FTA 5년 평가와 과제' 보고서에서 "미국의 관세폐지에 따른 대미(對美) 수출증대 효과는 FTA 발효 직후 2013년까지 잠깐 나타났다가 그 이후로는 경쟁력 열세로 점차 약화됐다"고 지적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관세폐지 품목의 대미 수출은 2012년과 2013년 각각 15.1%, 6.2% 증가했지만 2014년(-5.3%), 2015년(-0.9%), 2016년(-3.0%) 연속 감소 추세를 보였다.

이는 국내 섬유산업이 관세혜택에도 불구하고 미국 시장 경쟁에서 크게 밀리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우리 섬유산업은 대만, 홍콩 등 경쟁국과 심한 경쟁을 벌이는 와중에 중국, 인도, 태국 등 후발국의 거센 추격에도 시달리는 형편이다.

관세폐지 품목의 미국 시장 점유율을 살펴보면 2011년 0.83%에서 2013년 0.97%까지 올랐지만 지난해 0.88%로 떨어졌다.

아시아 경쟁국과의 가격경쟁력에서 열세를 보였기 때문이다.

보고서는 "국내 섬유산업은 기술 수준 열세 및 차별화 신소재 개발 미흡으로 일본, 독일 등 선진국이 점유한 미국의 고성능·차별화 섬유시장 개척에도 한계를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내 섬유산업이 한미FTA 효과를 극대화하려면 기술혁신을 통한 제품 차별화·고부가가치화로 경쟁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