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의 국군포로·납북자 인권침해' 내년 본격 조사

송고시간2017-10-09 09:00

'北의 국군포로·납북자 인권침해' 내년 본격 조사 - 1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통일부가 내년에 국군포로와 납북자, 이산가족에 대한 북한의 인권침해에 대해 본격적인 조사를 한다.

통일부 북한인권기록센터(이하 센터) 관계자는 9일 "국군포로와 납북자, 이산가족의 인권 관련 사항에 대한 시범조사를 현재 진행 중"이라며 "내년에 본격적인 조사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시범조사를 통해 조사 방법이나 항목 등을 구체화할 계획이지만, 국군포로와 납북자라는 이유로 북한에서 고문을 당했는지, 노동당 가입이나 직업 선택 등에 있어 차별을 받았는지 등을 조사할 것으로 예상된다.

센터 관계자는 "국군포로와 납북자 본인이나 그들의 가족 중에서 탈북해 국내에 정착한 분을 대상으로 조사가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산가족에 대한 인권침해도 마찬가지다. 가족 중 일부가 6·25전쟁 중 월남했다는 이유로 북한에서 차별을 받았는지 등이 조사대상이다.

지난해 9월 설립된 북한인권기록센터는 북한인권법에 ▲ 북한 주민의 인권 실태 조사·연구에 관한 사항 ▲ 국군포로, 납북자, 이산가족과 관련된 사항을 수행하게 돼 있다.

센터는 그간 북한이탈주민정착지원사무소(하나원)에 있는 탈북민을 대상으로 북한 주민의 인권 실태 조사에 주력해 왔다.

transi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