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외국관광객 급감 속 객실 급증…눈앞이 캄캄한 호텔업계

송고시간2017-10-07 10:10

서울 관광호텔 객실 4년새 2만개 증가…올해 방한 외국인 22% 감소


서울 관광호텔 객실 4년새 2만개 증가…올해 방한 외국인 22% 감소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한국을 방문하는 외국인 관광객이 대폭 줄어든 가운데 서울 시내 호텔 공급은 늘어나 관련 업계의 경쟁이 더 치열해졌다.

국내외 유명 호텔들이 중국인 중심의 방한 관광 수요를 믿고 최근 1∼2년 사이 서울에 집중적으로 호텔을 지었는데 중국의 사드 보복 등으로 중국인 발길이 끊기면서 국내 호텔업계가 그 영향을 받는 것으로 분석된다.

7일 업계에 따르면 2015년 이후 서울 명동, 동대문, 광화문 등 서울에 호텔들이 대거 들어섰다.

유커(중국인 관광객)가 몰리는 서울 명동에는 작년 한 해만 2천 개가 넘는 객실이 공급됐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서울의 관광호텔은 총 348개로 2012년의 161개보다 대폭 늘었다. 이 기간 객실은 2만7천개에서 4만7천개로 2만개(74.1%) 증가했다.

올해 들어서도 알로프트 서울 명동, 나인트리 프리미어 명동, 신라스테이 서초 등이 개관했다.

지난 1일에는 서울 용산에 국내 최대 규모인 1천700개 객실을 갖춘 '호텔 플렉스' 드래곤시티가 문을 열었다.

서울드래곤시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드래곤시티[연합뉴스 자료사진]

호텔 객실이 꾸준히 공급되고 있는 사이 한국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은 계속 감소하고 있다.

지난 3월 이후 중국 사드 보복과 북한의 안보위협 등 이른바 '복합위기'로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방한 외국인 관광객은 886만4천182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22.8% 감소했다.

같은 기간 중국인 관광객은 작년 동기보다 48.7% 줄었다. 반 토막이 난 셈이다.

호텔 객실 급증 속에 방한 외국인 감소로 호텔업계의 불황은 앞으로도 계속될 가능성이 커 업계 관계자들은 위기감을 느끼고 있다.

올해 말에도 '포포인츠 바이 쉐라톤 서울 강남' 등 개관을 앞둔 호텔이 있고 레지던스·일반숙박업·펜션·한옥·도시형 민박업 등 유사 숙박시설도 함께 증가해 호텔의 새로운 경쟁자가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변정우 경희대 관광경영학과 교수는 최근 열린 '2017 호텔산업 발전을 위한 포럼'에서 "에어비앤비 등 숙박 온·오프라인연계(O2O) 산업이 앞으로 더 활성화되고 북핵·사드 등 정치·국제관계 위험변수가 항상 존재하기 때문에 국내 호텔산업 불황은 특별한 변화가 없는 한 당분간 지속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변 교수는 그러면서 "호텔 객실 요금은 전반적으로 낮아져 호텔 간 경쟁은 지금보다 더 치열해질 수 있다"고 분석했다.

dy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