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성주 주민 추석 연휴에도 사드 반대 운동

(성주=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를 반대하는 시민단체는 추석 연휴에도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서 지킴이 활동을 한다고 30일 밝혔다.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 앞 도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 앞 도로. [연합뉴스 자료사진]

주민, 시민단체 회원 등 5∼20명은 매일 소성리 마을회관 앞 도로에서 주한미군과 한국군 차 통행을 막는다.

주민과 단체 회원은 추석인 10월 4일 마을회관에서 합동 차례를 올리고, 6일에는 한가위 대동한마당을 열어 윷놀이, 민속놀이 등을 한다.

7일에는 떡 만들기, 화덕 빵 굽기 등을 하고 저녁 촛불집회에서는 주민 노래자랑대회도 연다.

강현욱 소성리 종합상황실 대변인은 "연휴에 친환경농업단체를 포함한 각계 모임 회원들이 소성리 마을회관을 찾아와서 주민·지킴이와 함께 사드철회운동을 한다"고 말했다.

park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30 07: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