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각장애인을 차도로 안내하는 '엉터리 점자블록'

송고시간2017-10-07 06:00

"충남 점자블록 70% 미설치…설치된 곳도 무용지물"

(홍성=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충남 서산시 동문동 한 횡단보도 앞. 시각장애 1급인 김모(48)씨가 횡단보도 앞에 멈춰 섰다.

차도로 안내하는 점자블록
차도로 안내하는 점자블록

점자블록의 방향이 차도(왼쪽)를 향하고 있다. 오른쪽은 제대로 설치된 점자블록. [한국산재장애인협회 제공=연합뉴스]

시각장애인에게 방향을 가르쳐 줘야 할 점자블록이 갑자기 사라진 탓이다.

김씨는 흰 지팡이로 부지런히 더듬고 주변 행인들의 도움을 받아 겨우 횡단보도를 건넜지만, 한동안 불안에 떨어야 했다.

시각장애인들이 안전하게 걸을 수 있도록 설치한 점자블록이 잘못 설치돼 오히려 장애인의 통행을 방해하고 있다.

7일 한국산재장애인협회가 충남지역 15개 시·군의 주요 도로를 모니터링한 결과에 따르면 점자블록이 설치된 곳은 전체 도로의 30%에 불과했다.

건널목 주변이나 인도에 점자블록을 설치해야 하지만, 10곳 중 7곳은 설치되지 않았다는 설명이다.

점자블록이 설치된 곳도 노란색 고무 재질이 갈라지거나 부서져 제 역할을 못 하는 것도 수두룩하다고 장애인협회 관계자는 덧붙였다.

더 심각한 문제는 설치 자체가 잘못돼 장애인의 통행을 더 어렵게 하고 있다는 점이다.

장애물로 안내하는 점자블록
장애물로 안내하는 점자블록

점자블록을 따라 걷다 보면 도로변에 설치된 시설물과 부딪친다(왼쪽). 오른쪽은 제대로 설치된 점자블록. [한국산재장애인협회=연합뉴스]

점자블록을 따라 길을 걷다 보면 장애물이 있어 통행할 수 없거나 횡단보도로 안내해야 할 점자블록이 장애인을 차로로 안내하는 경우도 적지 않기 때문이다.

실제 아산시청 인근 도로 교통섬에는 점자블록 유도선이 없어 블록을 따라 걷던 시각장애인이 자칫 차도로 진입할 수 있다.

금산읍사무소 주변에 설치된 점자블록은 규격에 맞지 않을 뿐만 아니라 설치된 지 너무 오래되다 보니 블록이 닳아 촉감으로 의미를 이해할 수 없는 상황이다.

충남의 경우 지하철이 없어 버스나 택시를 이용해야 하는데 점자블록이 설치된 버스 승강장이나 택시 정류장을 찾기 어려운 실정이었다.

이 단체는 대구의 경우 점자블록 설치율이 90%에 달한다며 충남의 장애인 이동권 및 배려가 낙후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기호 한국산재장애인협회 장애인편의시설설치센터 본부장은 "점검 결과 점자블록이 대부분 형식적으로 설치돼 시각장애인에게 혼란을 주는 경우가 빈번했다"며 "보행 약자인 시각장애인이 안전하게 다닐 수 있도록 사회의 관심과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jk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