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무비자·관광객으로 입국한 불법체류자, 10년새 3.5배↑

송고시간2017-10-04 10:23

무비자·관광객으로 입국한 불법체류자, 10년새 3.5배↑ - 1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무비자 입국을 허가받거나 관광을 목적으로 국내에 들어와 불법체류하는 외국인이 10년 사이에 3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금태섭 의원(더불어민주당)이 법무부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7월 기준으로 국내 불법체류 외국인 중 사증면제(B-1)로 입국한 경우가 7만2천54명, 관광통과(B-2)로 들어온 경우가 1만6천689명이었다.

두 경우를 더하면 8만8천743명으로, 같은 기간 전체 불법체류자 22만7천677명 가운데 38.9%를 차지한다.

무비자나 관광통과로 입국해 불법체류자가 된 인원은 2008년에는 2만5천명으로 전체(20만489명)의 12.4%에 불과했다.

인원 기준으로는 10년 사이에 3.5배, 비율 기준으로는 3.1배 늘어난 것이다.

특히 사증면제로 입국한 불법체류자가 2013년 2만2천241명에서 2014년 4만6천117명, 2015년 5만6천307명, 지난해 6만3천319명으로 급증하는 추세를 보인다.

반면 10년 전에 4만4천55명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던 단기방문(C-3)이 올해 7월 기준으로 5만1천737명, 두 번째로 많던 비전문취업(E-9·3만4천348명)이 같은 시기 4만6천894명으로 증가폭이 크지 않았다.

이는 정부가 외국인 관광객의 발길을 끌어들이고자 무비자 관광을 허용하는 등 방한 문턱을 낮춘 데 따른 영향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무비자 입국제도로 들어와 불법체류하는 외국인에 의한 범죄 가능성이 커지는 만큼 관리를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금태섭 의원은 "관광객 유치를 위해 무비자 입국 허용을 확대하고 있지만, 불법체류자 발생 가능성도 커지는 만큼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 10년간 주요 사유별 불법체류자 현황

전체
불법체류자
사증면제
(B-1)
관광통과
(B-2)
단기방문
(C-3)
비전문취업
(E-9)
2008년 200,489 16,291 8,709 44,555 34,348
2009년 177.955 14,156 9,656 38,500 30,165
2010년 168,515 14,569 13,954 34,646 42,773
2011년 167,780 16,092 17,303 31,210 45,105
2012년 177,854 18,902 15,588 45,085 53,960
2013년 183,106 22,241 14,984 44,489 55,058
2014년 208,778 46,117 15,899 45,746 52,760
2015년 214,168 56,307 19,658 47,373 49,272
2016년 208,971 63,319 19,038 46,041 45,567
2017년
7월
227,677 72,054 16,689 51,737 46,894

(단위: 명)

금태섭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사

금태섭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사

[그래픽] 무비자·관광 목적 입국 불법체류자 10년새 3.5배 증가
[그래픽] 무비자·관광 목적 입국 불법체류자 10년새 3.5배 증가


sncwoo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