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근혜 5촌 피살사건' 유족 "진실 밝혀질 것으로 기대"(종합)

송고시간2017-09-29 21:04

경찰 출석해 6시간30분 고소인 조사…"사건 개입 제3자 있다"

질문에 답하는 '박근혜 5촌 피살사건' 피해자 유족
질문에 답하는 '박근혜 5촌 피살사건' 피해자 유족

(서울=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박 전 대통령 5촌 조카인 고(故) 박용철씨 부인과 차남 박모씨가 29일 오후 고소인 조사를 위해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로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박용철씨 유족은 2011년 9월 북한산 등산로에서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된 박씨 사망사건과 관련해 "신원을 알 수 없는 진범을 찾아 달라"며 고소장을 제출, 재수사를 의뢰했다. 2017.9.29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 5촌 살인사건의 피해자 고(故) 박용철씨 유족이 사건 재수사와 관련해 29일 고소인 자격으로 6시간 30분가량 경찰 조사를 받았다.

박 전 대통령의 5촌 조카인 박용철씨 아내와 차남은 이날 오후 8시 30분께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서 조사를 받고 나와 "재수사하는 경찰의 태도나 의지를 볼 때 지난번과는 많이 달라졌다고 느끼고, 진실이 밝혀질 것 같은 기대와 희망이 생겼다"고 말했다.

박씨 아내는 "제출한 고소장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해 경찰에 말했고, 이번 재수사를 통해 범인이 색출돼 마땅히 법의 처벌을 당받아야 한다"며 "의혹 선상에 있는 분들이 대가를 치러야 한다. 고인의 명예를 회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제3자 개입이 언론에 언급된 핵심 인물과 관련된 부분인가'라는 질문에는 "언론 보도에서 밝혀진 것과 대동소이하다"고 답했다.

이어 새로운 증거가 무엇인지 묻자 "언론에서 충분히 보도됐다. 증거, 정황, 증인들이 있다고 본다"면서 "경찰이 고인의 지인분에 관한 보도를 한 언론인을 소환 조사한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앞서 유족은 이날 오후 2시 10분께 경찰에 출석하면서 "새로 드러난 정황, 증거, 증인들이 있으니 다시 재수사해 진범을 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차남은 "경찰이 처음부터 수사를 제대로 하지 않았기 때문에 사건에는 의문점과 의혹이 많이 있다"며 "친족 간에 일어난 단순 살인사건이나 자살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유가족이 원하는 것은 진실을 밝혀 진짜 범인을 잡고, 아버지와 삼촌의 명예를 찾는 것"이라며 "조사에 열심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제삼자가 살인에 개입했다는 의혹에 관해서는 "생각하는 분이 있기는 한데 밝히기 조심스럽다. 나중에…"라며 즉답을 피했고, "사건 관련 증인의 증언과 정황은 조사받으면서 자세하게 얘기하겠다"고 말했다.

박씨 아내는 "의혹만이 아니고 실제로 증거와 증인들이 있으니 (수사가) 진행된 것이라고 본다"며 "과거 경찰 수사의 미진함과 부적절하게 사건을 조기 종료한 경찰에 대한 의구심과 불신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재수사에서 진실이 밝혀지고 사건과 관계된 모든 검찰, 경찰, 정계 인사들이 처벌받을 만한 일이 있다면 당연히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유족 측은 2011년 9월 북한산 등산로에서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된 박씨 사망사건에 대해 "진범을 찾아달라"며 최근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사건 발생 당시 수사기관은 박 전 대통령의 다른 5촌 박용수씨가 박용철씨를 살해한 뒤 스스로 목을 매 숨졌다며 수사를 종결한 바 있다.

p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