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환경단체·주민 "동백섬앞 마리나 개발 중단해야"

송고시간2017-09-29 14:38

"민간사업자 수익만 보장…개발 공공성 부족"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부산지역 환경단체와 해운대 주민들이 동백섬 앞 운촌항 마리나 개발에 반발하고 나섰다.

부산환경운동연합과 운촌항 요트계류장개발 반대대책위원회는 29일 부산시청 앞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동백섬 앞 운촌항 마리나 개발사업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부산 해운대 동백섬 앞 운촌항
부산 해운대 동백섬 앞 운촌항

[촬영 연합뉴스 조정호 기자(드론)]

이들은 "개발사업의 우선협상대상 컨소시엄의 주관사인 삼미건설은 현재 이 곳에서 특혜시비가 있는 '더베이 101'이라는 상업시설을 운영하고 있다"며 "다시 이 곳에 마리나 개발사업을 할 경우 시민을 위한 공간보다는 같은 사업자에게 수익을 보장해 주는 특혜시비를 낳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특혜시비를 없애기 위해서는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과정을 시민들에게 공개하고 감사원은 국비 280억원이 투입되는 이 사업에 대해 철저한 감사를 벌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어 "사업 목적이 태풍 해일에 선박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하고 있으나 이 곳은 해일이나 월파로 인한 피해가 지속되는 지역이 아니고 인근에 수영만 요트경기장이 있어 요트계류장을 만드는 것도 사업이 중복된다"고 지적했다.

"운촌항 개발 철회하라"
"운촌항 개발 철회하라"

환경단체와 해운대 주민들이 29일 부산시청 앞 광장에서 해운대 운촌항 개발사업을 철회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들은 "여러 측면을 따져 봐도 운촌항 마리나 개발사업은 공공성이 부족하고 사업자의 수익을 보장하는 상업공간으로 사유화될 가능성이 높다"며 개발 중단을 거듭 요구했다.

해양수산부는 837억원(국비 280억원, 민간자본 557억원)을 투입해 운촌 마리나항만 개발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해상과 육상 14만1천121㎡ 부지에 레저 선박 250척(해상 200척, 육상 50척)을 계류할 수 있는 시설과 방파제(길이 255m), 호안, 클럽하우스와 공원, 선박 수리시설 등이 조성될 예정이다.

ljm70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